야구

[엠스플 현장] 넥센, '송성문 2루수' 카드로 2차전도 잡는다

일병 news1

조회 431

추천 0

2018.10.20 (토) 13:00

                           
[엠스플 현장] 넥센, '송성문 2루수' 카드로 2차전도 잡는다

 
[엠스플뉴스=대전]
 
넥센 히어로즈가 준플레이오프 2차전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2루수로 송성문이, 포수로는 주효상이 선발 출전한다.
 
넥센 장정석 감독은 10월 2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2018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선발 라인업 두 자리에 변화를 줬다"며 송성문과 주효상 선발 출전 사실을 전했다.
 
주효상은 이날 선발 등판하는 한현희와 정규시즌 자주 호흡을 맞췄던 포수다. 전날 1차전 7회 대타로 출전해 적시타를 때린 송성문은 김혜성을 대신해 2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김혜성은 1차전 선발 2루수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2삼진)에 실책 2개로 어려움을 겪었다.
 
장 감독은 송성문 선발 기용에 대해 "첫 경기 첫 타석 등장하자마자 안타에 타점까지 올리는 기분 좋은 활약을 했다"며 "그 기운을 이어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밝혔다. 또 김혜성이 전날 실책으로 다소 위축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선택이다. 장 감독은 "김혜성을 생각하면 한번 건너가는 것도 괜찮겠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8번 송성문과 9번 주효상을 제외한 나머지 타순은 1차전 경기와 동일하다. '오늘 미쳐줄 것 같은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장 감독은 "점쟁이가 된 것 같다"며 "오늘은 테이블 세터가 출루율 5할 이상 나갔으면 좋겠고, 중심타선에 있는 세 선수가 두 번 정도만 청소를 해줬으면 좋겠다. 그러면 좀 쉬운 게임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구체적인 소망을 전했다.
 
또 타자들이 이날 한화 선발 키버스 샘슨을 잘 공략하길 바라는 마음도 전했다. 샘슨은 정규시즌 넥센 상대 4경기 등판해 2패 평균자책 11.12로 크게 부진했다. 장 감독은 "정규시즌때 한 건 머리 속에서 지우고 싶지만, 우리 타자들이 점수를 많이 내고 무너뜨린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보다 타자들이 자신감을 갖고 있을 것"이라 밝혔다. 또 "샘슨도 2차전 중요성을 알기 때문에 모든 힘을 쏟아부어 전력투구 할텐데, 잘 대처해서 오늘 경기 잘 풀어가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넥센은 이날도 불펜에 에릭 해커와 제이크 브리검을 제외한 모든 투수가 대기한다. 장 감독은 "잡아야 하는 경기 흐름이 오면 반드시 잡아야 한다"며 전날 1.2이닝을 던진 마무리 김상수에 대해서도 "흐름이 여의치 않으면 (1이닝보다) 더 갈 수도 있다"고 밝혔다. 
 
장 감독은 "이런 경기 대비해서 1년간 관리해준 것이지, 괜히 시즌 때 관리한 게 아니다. 충분히 관리 잘 해서 왔다고 생각한다"며 "선수들이 지치거나 힘들어하지 않고, 재미있게 즐기고 있다. 좋은 흐름이 오면 경기를 잡는 데 주력하려고 생각한다"며 2차전도 잡고 고척 3차전으로 가겠다는 결의를 보였다.
 
배지헌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