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프로축구 수원, 경남서 뛴 제리치 영입…타가트 공백 메운다

일병 news1

조회 407

추천 0

2021.01.26 (화) 16:48

                           


프로축구 수원, 경남서 뛴 제리치 영입…타가트 공백 메운다





프로축구 수원, 경남서 뛴 제리치 영입…타가트 공백 메운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아담 타가트(28·호주)와 결별한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경남FC에서 뛴 공격수 우로시 제리치(29·세르비아)를 영입했다.

수원 구단은 26일 제리치 영입 소식을 발표하며 "계약 기간은 2년으로 옵션을 포함하면 3년이다. 등번호는 55번"이라고 전했다.

2018년 강원FC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한 제리치는 첫 시즌 24골을 넣어 리그 득점 2위에 올랐고, 2019시즌에는 경남으로 이적해 뛰었다.

K리그 통산 75경기에서 38골 6도움을 기록한 검증된 공격 자원이다.

지난해 탈장으로 수술을 받은 그는 부상에서 회복했고, 한국에 입국한 뒤 자가격리와 메디컬 테스트를 마쳤다.

수원 구단은 "타깃형 스트라이커인 제리치는 키 196㎝의 우월한 신체조건과 힘을 바탕으로 다양한 공격력을 갖추고 있다"며 일본 J리그로 떠난 타가트의 공백을 메워 줄 것을 기대했다.

제리치는 "최고 클럽의 유니폼을 입게 됐으니 그에 걸맞은 활약을 펼쳐 수원 팬들에게 사랑받는 선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제리치는 이날 제주에서 진행 중인 전지 훈련에 합류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