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IBK기업은행, 현대건설 완파하고 2위로 껑충…라자레바 38점(종합)

일병 news1

조회 1,633

추천 0

2020.12.26 (토) 18:25

                           


IBK기업은행, 현대건설 완파하고 2위로 껑충…라자레바 38점(종합)

남자부 KB손보, OK금융그룹 꺾고 2위 탈환…3연패 뒤 2연승





IBK기업은행, 현대건설 완파하고 2위로 껑충…라자레바 38점(종합)

(안산·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김경윤 기자 = IBK기업은행이 외국인 선수 안나 라자레바(등록명 라자레바)의 원맨쇼를 앞세워 현대건설을 꺾고 2위 자리를 차지했다.

IBK기업은행은 26일 경기도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2 25-17 22-25 29-27)로 승리했다.

2연승을 기록하며 승점 3점을 챙긴 IBK기업은행은 8승 7패 승점 24점을 기록해 GS칼텍스(8승 6패 승점 23)를 끌어내리고 2위 자리에 올랐다.

최하위 현대건설은 마지막 고비를 이겨내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1세트는 IBK기업은행 라자레바와 현대건설 외국인 선수 헬렌 루소(등록명 루소)의 맞대결 양상으로 펼쳐졌다.

두 선수는 경쟁하듯 득점을 쌓았고, 양 팀은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IBK기업은행은 막판 집중력에서 현대건설을 앞섰다.

22-21에서 표승주가 루소의 공격을 블로킹하며 결정적인 득점을 기록했고, 이후 현대건설 김다인이 오버 네트 범실을 기록하면서 IBK기업은행이 1세트를 가져갔다.

IBK기업은행은 2세트 초반 득점에 가담한 상대 팀 정지윤을 효과적으로 막지 못해 고전했다. 10-13까지 밀렸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김희진의 강서브와 상대 팀의 자멸로 손쉽게 2세트까지 가져갔다.

현대건설 선수들은 한 번 실수가 나오자 우왕좌왕하며 크게 흔들렸다. 서브 리시브는 물론 세터 김다인이 제대로 된 토스를 올리지 못했다.

현대건설은 급하게 세터 이나연을 투입하기도 했다.

IBK기업은행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무려 9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19-1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세트스코어 2-0을 만든 IBK기업은행은 3세트를 내준 뒤 4세트에서 천신만고 끝에 승리했다.

IBK기업은행은 26-27에서 라자레바가 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28-27을 만들었다.

이후 라자레바는 상대 팀 루소의 강한 스파이크를 몸을 날려 막아냈고, 이후 오픈 공격을 성공하며 경기를 직접 끝냈다.

라자레바는 양 팀 최다인 38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은 57.37%에 달했다.

IBK기업은행, 현대건설 완파하고 2위로 껑충…라자레바 38점(종합)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KB손해보험이 OK금융그룹을 세트 스코어 3-1(23-25 25-18 25-20 25-21)로 꺾었고 2위 자리를 탈환했다.

3연패를 끊은 KB손보는 OK금융그룹을 밀어내고 2위로 올라섰다.

OK금융그룹은 시즌 첫 연패를 기록했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한 세트씩 주고받은 KB손보와 OK금융그룹은 3세트에서도 19-19로 팽팽하게 싸웠다.

그러나 노우모리 케이타와 김정호, 쌍포를 갖춘 KB손보가 3세트 막판 힘을 냈다.

KB손보는 24-20에서 펠리페 알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와 조재성의 오픈 공격을 모두 받아낸 뒤, 김정호의 오픈 공격으로 세트를 끝냈다.

KB손보는 4세트 위기를 세터 황택의의 투혼으로 극복했다.

황택의는 4세트 5-2에서 펠리페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하려다가 손가락에 통증을 느꼈다.

치료를 받고 코트에 다시 나온 황택의는 다시 공격을 지휘했고, 16-15에선 손가락 통증을 참고 최홍석의 퀵 오픈을 블로킹했다.

케이타의 후위 공격이 곧이어 터졌고 KB손보는 18-15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케이타는 양 팀 합해 최다인 36점을 올렸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