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악재 속 3연승 도전 우리카드 "하이볼 처리 좋아지고 있다"

일병 news1

조회 1,073

추천 0

2020.12.08 (화) 19:03

                           


악재 속 3연승 도전 우리카드 "하이볼 처리 좋아지고 있다"



악재 속 3연승 도전 우리카드 하이볼 처리 좋아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주포 나경복의 부상 이탈 악재에도 3연승에 도전한다.

우리카드는 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리그 1위' KB손해보험과 홈 맞대결을 펼친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각자 맡은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 것만 하는 것 같다. 운이 좋았다"며 2연승으로 상승세를 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선수들이 훈련할 때 지적한 부분을 조금씩 시행하는 것 같더라. 또 알렉스 페헤이라가 자신이 해줘야 하는 역할을 해주고 있다. 공격에서 해주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트 나경복은 지난달 말 발목 인대 파열로 이탈했다. 3∼4주의 시간이 필요하다.

한성정이 나경복의 자리를 채워주고 있다. 수비에 강점이 있는 레프트 류윤식은 공격에서도 힘을 보태고 있다.

하지만 이대로 만족할 수는 없다. 우리카드는 5위로 뒤처져 있다.

신 감독은 "아직 뭔가 모르게 부족하다. 하이볼 처리 능력이 떨어진다"며 "그나마 1라운드보다는 2라운드에서 하이볼 처리가 조금 좋아진 것 같다. 속공 점유율도 1라운드보다 좋아졌다"면서 계속 단점을 줄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