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정지석+임동혁 59점 맹폭…대한항공, 5연승 한국전력 '급제동'

일병 news1

조회 1,298

추천 0

2020.12.06 (일) 16:47

                           


정지석+임동혁 59점 맹폭…대한항공, 5연승 한국전력 '급제동'



정지석+임동혁 59점 맹폭…대한항공, 5연승 한국전력 '급제동'



(인천=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한국전력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고 2위로 도약했다.

대한항공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2(27-29 25-17 25-21 20-25 15-11)로 꺾었다.

3라운드 첫 경기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대한항공은 9승 4패, 승점 25를 기록해 OK금융그룹을 3위로 밀어내고 2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연승 행진을 '5'에서 마감했다.

충격의 개막 7연패 후 트레이드로 전력을 보강해 23개월 만에 5연승을 구가한 한국전력의 상승세는 한풀 꺾였다. 하지만 쉽게 무너지지 않는 팀으로 새로 태어났다.

국내 선수들의 기량과 조직력에서 리그 최강을 자부하는 대한항공이 스페인 출신 공격수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의 공백을 지우고 패배를 모르던 한국전력을 멈춰 세웠다.

비예나는 무릎 통증과 컨디션 난조 등으로 두 경기 연속 결장했다.

비예나의 복귀 시점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대한항공은 비예나 없이 OK금융그룹, 한국전력을 잇달아 잡고 저력을 뽐냈다.

에이스 정지석이 30점, 임동혁이 29점, 곽승석이 14점을 올려 잘 나가던 한국전력에 찬물을 끼얹었다.

특히 정지석(4점)과 임동혁(9점)은 승부처인 5세트에서 무려 13점을 합작해 승리를 쌍끌이했다.

정지석+임동혁 59점 맹폭…대한항공, 5연승 한국전력 '급제동'

"슬로 스타터가 아니었으면 좋겠다"던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의 바람대로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 카일 러셀이 1세트에서 무려 78.57%의 공격 성공률로 12점을 퍼부어 기선을 제압했다.

듀스 접전에서 포지션 폴트 범실로 허무하게 1세트를 내준 대한항공 토종 주포들이 2세트부터 심기일전했다.

1세트에서 3득점에 그친 정지석이 9점을 몰아치고 비예나 대신 라이트를 꿰찬 임동혁이 4점을 거들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전력이 3세트 초반 부진한 러셀을 빼자 경기는 토종 선수들의 경연장으로 바뀌었다.

줄곧 3∼4점을 앞서가던 대한항공은 21-21 동점을 허용했지만, 이후 무서운 집중력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임동혁이 빠른 오픈 득점으로 물꼬를 트자 정지석의 서브에 이은 곽승석의 다이렉트 킬로 점수를 2점 차로 벌렸다.



정지석+임동혁 59점 맹폭…대한항공, 5연승 한국전력 '급제동'

3세트 후반 다시 코트로 들어온 러셀의 백어택을 임동혁이 블로킹으로 차단해 세트 포인트를 쌓았고, 정지석이 한국전력 코트 중간에 뚝 떨어지는 서브 에이스로 세트를 매조졌다.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 러셀과 박철우 쌍포에 12점을 내주고 무너졌지만, 5세트 초반 정지석과 임동혁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4-1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임동혁은 오른쪽에서 터치 아웃으로 2득점을, 정지석은 쳐내기와 가로막기 득점으로 2점을 따냈다.

대한항공은 곽승석의 백어택과 임동혁의 결정적인 블로킹을 묶어 12-8로 도망가 승패를 결정지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