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우리카드 어쩌나…주포 나경복, 경기 중 발목부상

일병 news1

조회 358

추천 0

2020.11.24 (화) 20:47

                           


우리카드 어쩌나…주포 나경복, 경기 중 발목부상



우리카드 어쩌나…주포 나경복, 경기 중 발목부상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지난 시즌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은 우리카드의 라이트 공격수 나경복(26)이 경기 중 발목을 다쳐 들것에 실려 나갔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부상 정도에 따라 전력에 상당한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나경복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원정경기 3세트 12-12에서 공격을 시도하다 착지 과정에서 오른쪽 발목을 접질렸다.

쓰러진 나경복은 고통을 호소하다 들것에 실려 나갔다.

나경복은 대체 불가한 우리카드의 에이스다.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8경기에서 191점,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외국인 선수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167점)보다 큰 비중을 차지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