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배상문·이경훈,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출격

일병 news1

조회 303

추천 0

2020.10.27 (화) 09:47

                           


배상문·이경훈,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출격



배상문·이경훈,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출격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상문(34)과 이경훈(2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총상금 400만달러) 우승에 도전한다.

배상문과 이경훈은 오는 29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버뮤다 사우샘프턴의 포트 로열 골프 코스(파71·6천828야드)에서 열리는 버뮤다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배상문은 2013년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 2015년 프라이스닷컴 오픈에서 PGA 투어 2승을 달성했지만, 2015년 말 입대해 군 복무를 마친 뒤 2017년 10월 투어에 복귀한 이후로는 우승이 없다.

복귀 후 50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32개 대회에서 컷 탈락하는 등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25위 이내 성적을 거둔 적도 1번밖에 없다. 2018년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의 공동 15위다.

이번 대회는 배상문이 2020-2021시즌 세 번째로 출전하는 PGA 투어 대회다.

배상문은 지난달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에서 공동 28위에 오른 것을 반등의 발판으로 삼아 복귀 후 최고 성적을 노린다.



배상문·이경훈,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출격

이경훈은 지난해 본격적으로 PGA 투어에 뛰어들었고 아직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는 못했다. 지난해 4월 취리히 클래식 공동 3위가 최고 성적이다.

2020-2021시즌 들어서는 5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3차례 컷 탈락하며 부진했다.

하지만 이경훈은 이번 대회 출전자 중 더 CJ컵, 조조 챔피언십 등 최근 2주간 열린 대형급 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는 선수 중 하나다. 이경훈은 더 CJ컵에서 공동 52위를 차지했다.

디펜딩 챔피언인 브렌던 토드가 유일하게 더 CJ컵과 조조 챔피언십에 모두 출전한 뒤 이번 대회에 나선다.

이 대회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에 나설 수 없는 선수들을 위한 '대안 대회'로 창설됐다.

그러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WGC HSBC 챔피언스가 취소되면서 단독으로 열리게 됐다.

올해 대회에서 우승하면 내년 4월 열리는 2021 마스터스 출전권을 획득한다.

놓칠 수 없는 특전이 걸려 있지만, 올해 대회에도 상위 랭커 선수들은 거의 출전하지 않는다.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허드슨 스와퍼드(미국), 팻 페레스(미국) 등이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유명 선수'로 꼽힌다.

더그 김, 마이클 김, 저스틴 서(이상 미국) 등 교포 선수들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 가운데 저스틴 서는 PGA 투어가 선정한 버뮤다 챔피언십 파워랭킹 11위에 이름을 올려 기대를 모은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방역 지침 아래 하루 500명의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