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키움 유격수 김하성, 타구에 왼발등 맞아 교체

일병 news1

조회 185

추천 0

2020.10.23 (금) 20:47

                           


키움 유격수 김하성, 타구에 왼발등 맞아 교체





키움 유격수 김하성, 타구에 왼발등 맞아 교체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키움 히어로즈 유격수 김하성(25)이 자신의 타구에 왼발등을 강하게 맞고 교체됐다.

김하성은 23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방문 경기, 2-1로 앞선 5회말 2사 1루에서 자신의 파울 타구에 왼발을 맞았다.

김하성은 고통을 호소했지만, 통증을 참고 다시 타석에 섰다. 타격 결과는 삼진이었다.

힘겹게 타석에 서긴 했지만, 수비는 할 수 없는 상태였다.

5회말 수비 때 김하성은 교체됐고, 아이싱 치료를 하다가 병원으로 이동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애디슨 러셀이 5회말부터 2루수 자리에 섰다. 2루수로 선발 출전한 김혜성이 유격수로 자리를 옮겼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