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맨유, 코로나19에 1천억 손실…우드워드 "축구 산업 새 판 짜야"

일병 news1

조회 374

추천 0

2020.10.22 (목) 09:47

                           


맨유, 코로나19에 1천억 손실…우드워드 "축구 산업 새 판 짜야"

맨유 '빅픽처' 주도설 인정…"'유럽 프리미어리그'는 들은 바 없어"





맨유, 코로나19에 1천억 손실…우드워드 축구 산업 새 판 짜야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펜데믹(세계적 대유행) 탓에 상반기에만 약 7천만 파운드(약 1천42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맨유의 2019-2020 회계연도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2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BBC 분석에 따르면 2019년 하반기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맨유가 올린 전체 수입은 그 전 회계연도 대비 18.8% 감소한 5억900만 파운드(약 7천585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지 못한 데 따른 손해액을 제외한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은 약 7천100만 파운드인 것으로 BBC는 추산했다.

맨유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 프로 스포츠 구단 가치 순위 올해 조사에서 10위에 오른 거대 구단이다.

프리미어리그(EPL)는 코로나19 펜데믹에 지난 3월 중단됐고, 6월 재개한 뒤에는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고 있어 각 팀은 관중 수입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BBC에 따르면 에드 우드워드 맨유 부회장은 최근 열린 주주들과의 콘퍼런스콜에서 영국 정부가 축구장 관중 입장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맨유, 코로나19에 1천억 손실…우드워드 축구 산업 새 판 짜야



우드워드 부회장은 "몇 시간씩 비행기나 영화관에 앉아있는 것을 허용하면서도, 전문적으로 통제되는 축구장 출입은 금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우드워드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맨유가 EPL 개혁 방안인 이른바 '프로젝트 빅 픽처' 마련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점을 확인했다.

프로젝트 빅 픽처는 하부 리그에 대한 재정 지원을 늘리는 한편, 맨유 등 빅클럽의 의결권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개혁안은 최근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부결됐다.

우드워드 부회장은 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별도로 맨유, 레알 마드리드, 바이에른 뮌헨 등 유럽 거대 구단들이 일명 '유럽 프리미어리그'를 창설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부인하면서도, 축구 산업 구조에 변화를 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보도를 봤지만, 어디서 나온 얘기인지는 모르겠다"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중대한 국면에서 EPL의 성공을 보장하면서 축구 산업의 외연을 넓힐 수 있는 새 판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