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여자축구 대표팀, 8개월 만에 소집훈련…2차례 평가전 준비

일병 news1

조회 316

추천 0

2020.10.19 (월) 13:25

수정 1

수정일 2020.10.19 (월) 13:33

                           
여자축구 대표팀, 8개월 만에 소집훈련…2차례 평가전 준비 U-20 여자 대표팀과 22일·26일 파주스타디움에서 맞대결 여자축구 대표팀, 8개월 만에 소집훈련…2차례 평가전 준비 (파주=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오랜만이에요. 나는 행복합니다." 역대 첫 올림픽 본선 무대에 도전하는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내년 2월 중국과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에 대비한 1차 소집훈련을 시작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19일 오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소집돼 26일까지 담금질을 한다. 여자 대표팀이 모이는 건 지난 2월 소집훈련 이후 8개월 만이다. 당시 여자 대표팀은 3월에 예정됐던 중국과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준비 차원에서 소집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회 일정이 연기돼 실전을 치르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유행으로 도쿄올림픽 플레이오프는 지난 6월로 미뤄졌고, 이후 한 차례 더 연기돼 내년 2월 19일(한국)과 24일(중국)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소집훈련을 하지 못했던 벨 감독은 그동안 여자축구 WK리그를 관전하며 기존 대표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고, 새로운 얼굴을 찾아왔다. 이를 바탕으로 벨 감독은 이번 1차 소집훈련에 국내파 선수들을 대상으로 26명의 선수를 불러들였다. 유럽파 선수들은 이번 소집훈련에 합류하지 않는다. 여자축구 대표팀, 8개월 만에 소집훈련…2차례 평가전 준비 벨 감독은 이번 소집에 안지혜(화천KSPO), 서지연(경주한수원), 문은주(대덕대) 등 3명을 처음 소집했다. 더불어 '베테랑 미드필더' 권하늘(보은상무)이 4년 만에 태극마크를 다시 달았고, '간판 골키퍼' 김정미와 공격수 이민아(이상 현대제철)도 1년 만에 대표팀에 합류했다. "오랜만이에요. 나는 행복합니다"라는 한국말로 인사말을 전한 벨 감독은 "이번 훈련의 목표는 기존에 해왔던 전술의 반복과 함께 전술 변형을 시도하는 것"이라며 "새로 합류한 선수들을 팀에 융화시키고 훈련 방법을 전수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1년 만에 대표팀에 합류한 이민아(현대제철)도 "초심을 잃지 않고 있다. 대표팀이 얼마나 힘들게 올 수 있는 자리인지도 잘 알고 있다"라며 생존 경쟁을 다짐했다. 여자축구 대표팀, 8개월 만에 소집훈련…2차례 평가전 준비 8개월 만에 모인 26명의 대표팀 선수들은 첫 훈련에서 가벼운 몸풀기에 이어 미니 게임 등을 치르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다. 여자 대표팀은 소집 기간이 겹치는 20세 이하(U-20) 여자 대표팀과 두 차례 평가전(22일·26일)도 치르면서 실전 경험을 쌓을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