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발목, 또 잡아드릴게요'…포항, 갈길 바쁜 울산과 시즌 최종전

일병 news1

조회 300

추천 0

2020.10.14 (수) 06:03

                           


'발목, 또 잡아드릴게요'…포항, 갈길 바쁜 울산과 시즌 최종전

'선두' 울산, 포항에 지면 '2위' 전북과 승점 동률 가능성

'4연패 강등 위기' 성남, 서울과 홈 맞대결



'발목, 또 잡아드릴게요'…포항, 갈길 바쁜 울산과 시즌 최종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시즌 막판 '고춧가루 부대'로 떠오른 포항 스틸러스가 '호랑이 뒷다리' 잡기에 도전한다.

포항은 18일 오후 7시 포항 스틸야드로 '호랑이' 울산 현대를 불러들여 하나원큐 K리그1 2020 파이널 A 2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리그 1위 울산(승점 54)과 2위 전북 현대(승점 51)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이는 가운데 포항이 '캐스팅 보트'를 쥔 모양새다.

승점 44점으로 4위에 올라있는 포항은 남은 3경기에서 다 져도 5위 이상의 순위를 확정,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제 잃을 것도, 더 얻을 것도 없는 포항에 마지막 남은 목표는 '복수'뿐이다.

포항은 앞서 풀리그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배를 안긴 전북에 지난 24라운드 1-0 승리를 거두며 '첫 번째 복수'에 성공했다.

복수의 칼날은 이제 울산을 향한다.

'동해안 더비'로 엮인 라이벌 울산과 대결에서 포항은 올 시즌 리그 2전 전패를 기록 중이다.



'발목, 또 잡아드릴게요'…포항, 갈길 바쁜 울산과 시즌 최종전



포항은 대한축구협회컵(FA컵) 준결승에서도 승부차기 끝에 울산에 무릎을 꿇었다.

하지만 이번에 승리하면 앞선 세 차례 패배의 총합보다도 큰 아픔을 울산에 줄 수 있다.

울산이 포항에 지면 전북과 승점이 같아진 상태에서 26라운드 맞대결을 치르게 될 수 있다. 앞서 전북과 두 차례 대결에서 모두 진 울산으로선, 상상하기도 싫은 상황이다.

'역사'는 포항의 편에 서 있다.

포항은 결정적일 때 울산의 발목을 잡은 경우가 많다.

지난 시즌 선두에 있던 울산은 최종전에서 포항에 1-4로 대패해 전북에 역전 우승을 내준 기억이 생생하다.

2013시즌에는 포항이 최종전에서 울산을 1-0으로 제압하고 역전 우승을 이뤘다.



'발목, 또 잡아드릴게요'…포항, 갈길 바쁜 울산과 시즌 최종전



포항은 올림픽 대표팀과 국가대표팀의 친선경기 1차전에서 골 맛을 보며 자신감을 더욱 키운 '라이징 스타' 송민규와 득점랭킹 3위 일류첸코(15골) 등 화려한 공격진을 앞세워 '호랑이 사냥'에 나선다.

울산은 무릎 인대 손상으로 대표팀 소집이 취소됐던 이청용과, 마찬가지로 무릎을 다쳐 대표팀에서 하차한 홍철의 몸 상태가 포항전까지 회복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물론, 이들 두 선수가 경기에 못 나선다고 해도 득점 선두 주니오(25골)가 선봉에 선 울산의 전력은 포항보다 위에 있다는 평가가 많다.

전북은 같은 날 오후 4시 30분 홈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를 상대한다.

울산과 승점 차가 더 벌어져서는 안 되는 전북에 6위(승점 25)가 확정된 광주는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대다.

K리그2(2부 리그) 강등 팀을 가리는 파이널 B에서는 이번 주도 '지옥의 승부'가 펼쳐진다.



'발목, 또 잡아드릴게요'…포항, 갈길 바쁜 울산과 시즌 최종전



최하위(승점 21) 인천 유나이티드는 잔류 9부 능선을 넘은 7위(승점 30) 강원FC와 16일 오후 7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원정 경기를 치른다.

9월 해트트릭을 두 차례나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쳐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리그 '이달의 선수'로 뽑힌 무고사가 인천 공격의 선봉에 설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낮아져 주말 K리그 경기장에 관중 입장이 일부 허용된 가운데, 강릉종합운동장만 여전히 '무관중'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있는 점은 인천에 호재다.

관내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강릉시가 자체적으로 거리두기를 '2단계'에 준하는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4연패로 추락 중인 11위(승점 22) 성남은 홈에서 9위(승점 25) FC서울을 상대로 반전에 도전한다.

성남은 김남일 감독이 지난 라운드 심판 판정에 강하게 항의하다가 퇴장당해, 앞으로 2경기 벤치에 앉을 수 없다.

서울은 최용수 전 감독의 사퇴 뒤 팀을 이끌던 김호영 감독대행이 사퇴하면서 '대행의 대행'인 박혁순 코치가 팀을 지휘한다.



◇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일정

◆ 16일(금)

강원-인천(19시·강릉종합운동장)

◆17일(토)

상주-대구(14시·상주시민운동장)

성남-서울(16시 30분·탄천종합운동장)

◆ 18일(일)

부산-수원(14시·구덕운동장)

전북-광주(16시 30분·전주월드컵경기장)

포항-울산(19시·스틸야드)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