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현대캐피탈, 우리카드 물리치고 20승 고지 선점

일병 news2

조회 409

추천 0

2018.02.13 (화) 21:30

                           

현대캐피탈, 우리카드 물리치고 20승 고지 선점



[더스파이크=천안/정고은 기자] 현대캐피탈이 20승 고지에 선착했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0, 25-20, 20-25, 25-19)로 승리했다.



 



앞서 KB손해보험전에서 패하며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던 현대캐피탈. 우리카드를 상대로 미소를 되찾았다.



 



문성민이 팀 내 최다인 25득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여기에 안드레아스, 박주형 등이 각 18, 9득점으로 뒤를 받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현대캐피탈(20승 9패, 승점 63)은 남자부 7개 구단 가운데 처음으로 20승 고지를 밟았다. 더불어 승점 3점을 챙기며 2위 삼성화재(19승 10패, 승점 52)와의 격차를 벌렸다.



 



우리카드(11승 19패, 승점 37)는 4연패에 빠졌다. 파다르가 28득점으로 힘을 냈지만 패배를 막을 수는 없었다.



 



분위기를 선점한 건 현대캐피탈이었다. 신영석, 안드레아스, 문성민 등이 고루 득점에 나서며 7-3으로 앞서나갔다. 우리카드는 공격이 상대에게 가로막히며 주춤했다. 우상조가 활기를 불어넣었지만 날개공격수들의 활약이 아쉬웠다. 그 사이 현대캐피탈은 17-10으로 달아났다. 우리카드도 뒤늦게 파다르가 힘을 내며 추격에 나섰다. 어느새 4점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이미 벌어진 점수 차를 뒤집기는 어려웠다. 1세트는 현대캐피탈이 가져갔다. 



 



2세트 현대캐피탈이 기세를 이어갔다. 상대의 연이은 범실로 리드를 잡은 현대캐피탈은 이어 문성민, 안드레아스 등이 공격을 성공시키며 6-3으로 달아났다. 우리카드도 파다르와 최홍석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그리고 세트 중반 한 점차까지 뒤쫓았다. 그러나 현대캐피탈도 동점만큼은 허락하지 않았다. 15-14에서 안드레아스의 퀵오픈으로 한 숨 돌린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의 서브에이스와 함께 20-17로 앞서나갔다. 세트포인트를 선점한 현대캐피탈은 박주형의 후위공격과 함께 2세트도 품에 안았다.



 



우리카드가 반격에 나섰다. 파다르, 최홍석, 김정환 득점에 우상조의 서브에이스를 묶어 4-2로 앞서나갔다. 기세를 끌어올린 우리카드는 상대범실과 파다르의 서브득점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주춤했다. 리시브에서 불안감을 노출하며 분위기를 내줬다. 신영석이 힘을 내며 뒤를 쫓았지만 우리카드도 가만히 보고 있지만은 않았다. 파다르, 김정환 등이 부단히 점수를 올리며 격차를 유지했다. 20점 고지에 선착한 우리카드는 리드를 지켜내며 3세트를 따냈다.



 



4세트 현대캐피탈이 심기일전했다. 문성민이 득점을 책임지며 5-1 리드를 잡았다. 기세를 탄 현대캐피탈은 상대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차영석, 박주형 등이 지원사격에 나서며 8-3으로 달아났다. 우리카드는 파다르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상대의 화력을 막아서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역전은 없었다. 16-9로 앞서나간 현대캐피탈은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사진_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