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위기의 KIA, 브룩스 부재 속에 설상가상 3연패

일병 news1

조회 824

추천 0

2020.09.23 (수) 21:24

                           


위기의 KIA, 브룩스 부재 속에 설상가상 3연패





위기의 KIA, 브룩스 부재 속에 설상가상 3연패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3연패에 빠지면서 5위 싸움의 최대 고비를 맞았다.

연패를 끊어줄 외국인 에이스 에런 브룩스가 자리를 비운 상황이라 연패의 무게감이 만만치 않다.

KIA는 2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1-13으로 대패했다.

6위 KIA는 키움과의 2연전에서 모두 패하며 3연패를 당했다. 반면 2위 키움은 2연승을 달렸다.

5위 두산 베어스의 페이스가 확 떨어진 상태라 KIA에는 지금이 5위 탈환의 기회다. 하지만 KIA는 되려 위기를 맞았다.

KIA 선발 임기영이 조기에 무너지며 승부는 일찍 갈렸다.

임기영은 2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10개를 맞고 8실점으로 시즌 최악의 피칭을 했다.

이에 반해 키움 선발 제이크 브리검은 6이닝을 산발 4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시즌 8승(3패)째를 수확했다.



위기의 KIA, 브룩스 부재 속에 설상가상 3연패

키움 타선이 1회초부터 임기영을 세차게 두들겼다.

키움은 선두타자 박준태의 우전 안타를 시작으로 김혜성, 서건창까지 3타자 연속 안타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다.

이정후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김하성, 이지영, 애디슨 러셀이 3연속 적시타로 쉴 틈을 주지 않고 임기영을 몰아붙였다.

1회에만 4점을 내준 임기영의 악몽은 2회에도 끝나지 않았다.

키움은 1사 후 김혜성과 이정후의 연속 3루타로 1점을 더한 뒤 김하성의 중월 투런포로 임기영에게 KO 펀치를 날렸다.

KIA 벤치는 3회부터 임기영을 마운드에서 내리고 김현수를 투입했으나 승부의 추가 이미 기울어진 뒤였다.

키움은 7회초 김웅빈의 적시타로 1점을 더한 뒤 8회초에는 김하성의 투런포 등으로 3점을 추가했다.

9회초에는 변상권의 1타점 2루타로 KIA 마운드를 마지막까지 두들겼다.

김하성은 홈런포 2방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5타점 대활약을 펼쳤다.

KIA는 7회말 백용환이 키움 구원 오주원에게 솔로 홈런을 뺏어내 영패를 면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