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도쿄올림픽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코로나19로 16일 연기

일병 news1

조회 451

추천 0

2020.09.23 (수) 10:46

                           


도쿄올림픽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코로나19로 16일 연기

10월 8∼9일에서 24∼25일로 늦춰…2차 선발전 일정도 순연





도쿄올림픽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코로나19로 16일 연기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대한양궁협회는 내달 열릴 예정인 2021년도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 개최를 보름가량 늦춘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달 8~9일로 예정됐던 1차 선발전은 같은 달 24~25일 열리게 됐다.

양궁협회는 1차 선발전과 10여일 간격을 두고 열 예정이던 2차 선발전 일정도 다소 늦춰 내달 26~29일 열기로 했다.

24일부터 29일까지 1, 2차 선발전이 묶여 치러지는 셈이다.

양궁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기존 일정대로라면 정상적인 대회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1차 선발전은 내년으로 미뤄진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설 대표선수를 뽑는 첫 단계다.

선발전이 연기되면서 내달 9~12일 열릴 예정이던 제52회 전국남녀종합선수권대회는 순연됐다. 이 대회의 새 개최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