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LPGA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한 홀, 세계랭킹 24계단 급등

일병 news1

조회 325

추천 0

2020.09.22 (화) 10:46

                           


LPGA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한 홀, 세계랭킹 24계단 급등

고진영 1위 유지…박성현은 두 계단 내린 6위



LPGA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한 홀, 세계랭킹 24계단 급등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2년 만에 승수를 추가한 조지아 홀(잉글랜드)이 세계랭킹을 20계단 넘게 끌어 올렸다.

홀은 22일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24계단 뛰어오른 31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8년 8월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제패해 LPGA 투어 첫 승을 거둔 이후 한때 세계랭킹 8위까지 올랐던 홀은 최근에는 40∼50위권에 머무르다가 21일(한국시간) 끝난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에 힘입어 올해 개인 최고 랭킹을 기록했다.

1∼3위는 고진영(25), 넬리 코르다(미국), 대니엘 강(미국) 순으로 변동이 없었고,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두 계단 상승한 4위로 뒤를 이었다.

이민지(호주)가 5위를 지켰고,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컷 탈락한 박성현(27)은 4위에서 6위로 밀렸다.

포틀랜드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선전하며 공동 5위로 마친 박인비(32)는 9위를 유지했다.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 우승자 이미림(30)은 23위로 두 계단 하락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