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대학야구 다크호스' 동강대, 3년 연속 프로야구 선수 배출

일병 news1

조회 295

추천 0

2020.09.22 (화) 10:46

                           


'대학야구 다크호스' 동강대, 3년 연속 프로야구 선수 배출



'대학야구 다크호스' 동강대, 3년 연속 프로야구 선수 배출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대학 야구 다크호스'로 불리는 동강대학교가 3년 연속 프로야구 선수를 배출했다.

22일 동강대에 따르면 동강대 야구부 2학년 조정호와 김주완이 지난 21일 진행된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팀의 선택을 받았다.

조정호는 SK 와이번스, 김주완은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화정초교-충장중-광주일고를 나와 동강대 마운드를 지켜온 조정호는 191cm‧101kg의 건장한 체격조건을 앞세운 강속구로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조정호는 "제가 평소 좋아하는 팀인 SK에, 지명 순번도 기대 이상이라 기쁘면서도 얼떨떨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주완은 송정동초교-무등중-평택 청담고를 거쳐 동강대 입학 당시만 해도 외야수로 뛰었는데 코치진의 권유로 투수로 전향했다.

김주완은 "처음에는 구속이 나오지 않아 너무 힘들었는데 감독님, 코치님이 잘 이끌어주시고 격려해주셨다. 체력 관리와 제구력 등을 보완해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동강대 야구부는 2019년 나용기(투수)와 2020년 백현종(포수‧이상 KIA 타이거즈)에 이어 3년 연속 프로야구 선수를 배출하는 명문 팀으로 자리 잡았다.

앞서 2013년 박준표(투수), 2014년 김지훈(투수)이 KIA 타이거즈에 입단했다.

2004년 창단한 동강대 야구부는 전국대학 야구대회 2014~2016년 하계리그 3연패 위업을 달성했고 올해는 전국 U-리그에서 4위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