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토트넘에 '우승 정신' 들고 돌아온 베일…'해 본 놈이 잘한다'

일병 news1

조회 520

추천 0

2020.09.20 (일) 10:02

                           


토트넘에 '우승 정신' 들고 돌아온 베일…'해 본 놈이 잘한다'





토트넘에 '우승 정신' 들고 돌아온 베일…'해 본 놈이 잘한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로 7년 만에 돌아온 개러스 베일(31)이 친정팀 후배들을 위한 '우승 멘털리티' 전수에 나선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베일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서 한 시즌 임대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잦은 부상과 부진, 지네딘 지단 감독과의 마찰 등으로 '계륵' 신세가 돼 결국 친정팀 임대 신분이 됐으나, 베일이 레알 마드리드에서 쌓은 우승 경력은 화려하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회, 정규리그 2회, 국왕컵 1회,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3회 등 수많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반면, 토트넘은 2007-2008시즌 리그컵에서 마지막 우승 경험을 했을 정도로 우승과 인연이 먼 역사를 써왔다.

토트넘은 2018-2019시즌 모처럼 나선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리버풀에 져 아쉬움을 삼키기도 했다.

베일은 토트넘 홈페이지에 게재된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우승도 해본 놈이 잘한다'는 지론을 펴면서 친정팀에 '우승 멘털리티'를 전하겠다고 강조했다.



토트넘에 '우승 정신' 들고 돌아온 베일…'해 본 놈이 잘한다'



베일은 "결승전이라는 상황에 적응하고, 긴장감과 압박감을 다스리는 방법은 결승전에 직접 올라가 봐야 배울 수 있다"면서 "난 마드리드에서 뛰면서 '위닝 멘털리티', '우승을 하는 법'을 익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승할 수 있다는 믿음을 라커룸 동료들 모두에게 전하고 싶다"면서 "올 시즌 늘 최전선에서 싸우며 내가 배워 온 위닝 멘털리티를 전수하겠다"고 말했다.

친정팀을 향한 애정도 새삼 드러냈다. 10대 유망주이던 2007-2008시즌부터 6시즌을 토트넘에서 뛴 베일은 이곳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레알 마드리드에 입성,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베일은 "토트넘을 떠난 순간부터 나는 늘 이곳으로 돌아오고 싶었다"면서 "내가 처음 명성을 쌓기 시작한 토트넘에 돌아오게 돼 기쁘다. 난 여전히 배고프며 확실하게 동기부여가 돼 있다"고 말했다.

무릎 부상을 안고 복귀한 베일은 내달 중순 데뷔전을 치를 수 있을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