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뉴캐슬 "사우디 자본의 구단 인수, EPL이 부당하게 막았다"

일병 news1

조회 218

추천 0

2020.09.10 (목) 09:46

                           


뉴캐슬 "사우디 자본의 구단 인수, EPL이 부당하게 막았다"



뉴캐슬 사우디 자본의 구단 인수, EPL이 부당하게 막았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사우디아라비아 자본 컨소시엄의 구단 인수 계획이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의 부적절한 판단으로 무산됐다고 주장했다.

뉴캐슬 구단은 9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성명을 내 "EPL 사무국은 컨소시엄이 소유주·이사진 테스트(Owners and Directors test)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컨소시엄의 인수 계획을 거부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소유주·이사진 테스트는 개인이 구단주나 구단 이사가 될 수 없는 조건을 설명한다.

광범위한 범죄에 대해 형사 유죄 판결을 받거나 스포츠 기구에 의해 금지된 경우, 승부 조작 등 축구 규정을 위반한 경우가 여기에 포함된다.

사우디아라비아 공공투자 펀드(PIF)를 중심으로 한 컨소시엄은 뉴캐슬 매입에 3억파운드(약 4천621억원)를 제시하며 구단 인수를 추진해 왔다.

인수 승인에 앞서 EPL 사무국은 새 구단주가 누가 될지 평가하는 조사를 벌였다.

PIF는 사우디 왕가의 소유로 컨소시엄이 뉴캐슬을 인수하면 사우디 왕가를 뉴캐슬의 새 구단주로 봐야 할 여지가 있다고 EPL 사무국은 판단했다.

하지만 PIF의 실소유주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2018년 10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를 살해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는 터라 EPL이 인수를 승인하면 인권 문제를 외면하는 셈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또 사우디 왕가는 자국 내 스트리밍 서비스 '뷰트큐'가 중계권 없이 EPL 경기를 불법으로 중계하는 것을 방조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EPL이 망설이면서 인수 작업이 지연되자 결국 올해 7월 컨소시엄은 인수 계획을 철회했다.

뉴캐슬은 컨소시엄이 구단을 인수하는 데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뉴캐슬은 "PIF가 사우디 정부로부터 독립돼 있고, 자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증거와 법적 의견을 EPL 사무국에 전달했음에도 인수 계획을 무산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단은 리처드 마스터스 EPL 최고경영자와 EPL 사무국이 이 사안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모든 방안을 검토해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