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11년 만의 K리그 복귀전 치른 기성용 "오늘은 행복한 날"

일병 news1

조회 531

추천 0

2020.08.31 (월) 15:02

                           


11년 만의 K리그 복귀전 치른 기성용 "오늘은 행복한 날"





11년 만의 K리그 복귀전 치른 기성용 오늘은 행복한 날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FC서울 유니폼을 다시 입고 약 11년 만에 프로축구 K리그 복귀전을 치른 기성용(31)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오늘은 행복한 날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성용은 3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울산 현대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20분 교체 출전했다.



11년 만의 K리그 복귀전 치른 기성용 오늘은 행복한 날



서울은 이날 비록 울산에 0-3으로 완패했지만, 기성용에게는 아주 의미 있는 날이었다.

지난달 '친정' 서울 유니폼을 다시 입은 기성용이 K리그 경기에 나선 것은 셀틱(스코틀랜드)으로 이적하기 전 치른 2009년 11월 21일 전남 드래곤즈와의 홈 경기 이후 3천935일 만이었다.



11년 만의 K리그 복귀전 치른 기성용 오늘은 행복한 날



경기 후 기성용은 자신의 SNS에 교체 투입 직전의 사진과 함께 "정말 오랜만에 피치 위에 서울 유니폼을 입고 서니 좋았습니다. 제대로 뛴 경기가 언제인지 기억도 잘 안 날 만큼 오래 경기장을 떠나 있었는데 오늘은 행복한 날이었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아직은 더 채워야 할 게 많지만 오늘은 피치와 함께했다는 걸로 만족합니다"라면서 '점점 더 나아질 것'이라는 의미의 영문(It will get better and better)을 덧붙였다.



11년 만의 K리그 복귀전 치른 기성용 오늘은 행복한 날



이날 기성용이 복귀전을 치르고, 서울과 국가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췄던 '단짝' 이청용(울산)은 선발 출전해 K리그에서는 처음으로 '쌍용 매치'도 이뤄졌다.

기성용과 이청용이 K리그 경기에 동반 출전한 것은 서울에서 한솥밥을 먹던 2009년 7월 이후 11년 1개월여만이었다.

기성용은 서울을 인연으로 엮인 박주영, 고요한(이상 서울), 고명진(울산), 이청용과 경기 후 함께 찍은 사진도 올리고는 '시간 빠르다. 소중한 사람들 ♥"이라 쓰고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