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프로배구 KOVO컵, 남자 22일·여자 30일 개막…관중 입장 논의중

일병 news1

조회 274

추천 0

2020.08.05 (수) 10:23

                           


프로배구 KOVO컵, 남자 22일·여자 30일 개막…관중 입장 논의중

흥국생명 김연경의 국내 복귀전 성사 여부 관심…"확신할 수 없어"



프로배구 KOVO컵, 남자 22일·여자 30일 개막…관중 입장 논의중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V리그 조기 종료로 아쉬움을 삼켰던 한국 프로배구가 컵대회로 다시 기지개를 켠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5일 2020 제천·KOVO컵 프로배구대회 세부 일정을 공개했다.

남자부는 22일부터 29일, 여자부는 30일부터 9월 5일까지 제천체육관에서 컵대회를 치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아직 사라지지 않은 터라, 관중 입장 여부는 확정하지 못했다.

KOVO는 "정부 당국과 계속 논의 중이다. 곧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남자부는 프로 7개 팀에 국군체육부대(상무)가 합류해 8개 팀이 컵대회에 나선다.

지난해 컵대회 성적을 기준으로 대한항공, KB손해보험, 삼성화재, 현대캐피탈이 A조, OK저축은행, 우리카드, 상무, 한국전력이 B조에 편성됐다.

조 1, 2위가 4강에 진출하고, 준결승 승자가 8월 29일에 결승전을 치른다.

여자부는 현대건설, 흥국생명, IBK기업은행이 A조에 묶였고, KGC인삼공사, GS칼텍스, 한국도로공사가 B조에서 경쟁한다.

여자부는 조별 예선이 끝난 뒤, 조 순위 결정전을 치른다. 예선 탈락하는 팀도 최소 3경기를 치르게 하려는 의도다.

조 1, 2위 팀은 준결승에 오르고, 9월 5일에 결승전을 펼친다.





프로배구 KOVO컵, 남자 22일·여자 30일 개막…관중 입장 논의중



팬들은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의 국내 복귀전 성사 여부에 관심이 크다.

김연경은 일본 JT 마블러스에서 임대 선수로 뛰던 2010년에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고 KOVO컵에 참가해 최우수선수에 올랐다.

터키, 중국 무대에서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의 기량을 과시한 김연경이 컵대회에 출전하면 대회 흥행은 확신할 수 있다.

그러나 김연경의 '10년 만의 KOVO컵 출전' 성사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흥국생명에 합류해 팀 훈련 중인 김연경은 지난달 29일 미디어데이에서 "컵대회 출전을 확신할 수는 없다. 박미희 감독님과 상의하고 상태를 잘 확인해서 결정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