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추신수, 바다로 빠지는 장외 투런포 폭발…시즌 2호

일병 news1

조회 235

추천 0

2020.08.03 (월) 07:23

                           


추신수, 바다로 빠지는 장외 투런포 폭발…시즌 2호





추신수, 바다로 빠지는 장외 투런포 폭발…시즌 2호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2경기 연속 폭발했다.

추신수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방문경기에서 3-1로 앞선 5회초 우월 2점홈런을 쏘아 올렸다.

지난 1일 시즌 첫 홈런을 신고했던 추신수는 2일 경기는 결장했지만 2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추신수는 5회초 1사 1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등장했다.

앞선 두 타석에서 무안타에 그쳤던 추신수는 샌프란시스코의 선발 제프 사마자를 상대로 볼카운트 2-0에서 3구째 86마일(약 138.4㎞)짜리 커터가 가운데로 몰리자 벼락같이 방망이를 돌렸다.

정통으로 맞은 타구는 총알처럼 외야 스탠드를 넘어 매코비만으로 빠지는 장외홈런이 됐다.

이날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고, 2회에는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텍사스는 5회까지 5-2로 앞서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