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파이널A 마지노선 '6위 싸움'…강원·부산 누가 웃을까

일병 news1

조회 2,631

추천 0

2020.07.16 (목) 12:01

                           


파이널A 마지노선 '6위 싸움'…강원·부산 누가 웃을까

6위 강원·7위 부산 승점 14로 동률 '상승세 살리기'



파이널A 마지노선 '6위 싸움'…강원·부산 누가 웃을까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선두 자리를 놓고 '현대가(家) 자존심 혈투'를 펼치는 가운데 파이널A(1~6위) 마지노선인 6위 싸움도 뜨겁다.

이번 시즌 하나원큐 K리그1 2020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늦어지면서 전체 일정도 27경기로 줄었다.

이에 따라 12개 K리그1 팀들은 홈앤드어웨이로 풀리그(팀당 22경기)를 치른 뒤 우승팀을 결정하는 파이널A(1~6위)와 강등팀을 결정하는 파이널B(7~12위)로 나뉘어 5경기를 더 치른다.

사실상 전반기인 11라운드까지 치러진 상황에서 울산(승점 26), 전북(승점 25)이 '우승 경쟁 체제'로 함께 질주하고 있다.

다음 시즌부터 연고지를 김천으로 옮기면서 규정에 따라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된 상주 상무가 승점 21로 선전을 펼치며 3위에 올랐고, 포항 스틸러스(승점 20)와 대구FC(승점 19)가 4~5위에 랭크됐다.

아직 예측은 이르지만 '승점 20 고지'를 일찌감치 돌파한 울산-전북-상주-포항과 승점 19로 쫓는 대구가 '5강 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파이널A의 마지노선인 6위 자리싸움이 후반기 K리그1의 재미있는 관전포인트가 됐다.

11라운드까지 6~7위는 '병수볼'을 앞세운 강원FC(16득점)와 '승격팀' 부산 아이파크(14득점)가 자리하고 있다. 두 팀은 승점 14로 똑같지만 다득점에서 강원이 2골을 앞선다.



파이널A 마지노선 '6위 싸움'…강원·부산 누가 웃을까

강원과 부산은 이번 시즌 서로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다.

강원은 1~6라운드까지 3승2무1패의 고공비행으로 승점을 쌓았다가 7~10라운드까지 4연패의 최악 부진을 겪은 뒤 11라운드에서 광주를 4-1로 완파하고 기사회생했다.

반면 승격팀 부산은 시즌 초반 K리그1 연착륙에 실패하며 7경기 연속 무승(4무3패)으로 강등권을 전전하다 7~11라운드까지 3승1무로 기사회생해 순위를 7위까지 끌어올렸다.

특히 지난 시즌 K리그2 최우수선수(MVP) 이동준은 개막전부터 9라운드까지 긴 침묵을 지키다가 10라운드 강원전에서 2골 2도움으로 맹활약하더니 11라운드 서울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2경기에서 무려 6개의 공격포인트(3골 3도움)로 MVP의 자존심을 살려냈다.

부산은 18일 오후 6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최근 4연패에 빠진 9위 광주를 상대하고, 강원은 선두 울산과 19일 오후 7시 울산문수구장에서 맞붙는다.

대진으로만 따지면 부산이 이번 시즌 팀 최고 순위인 6위 자리를 되찾을 수 있는 유리한 형국이다.

다만 강원은 울산과 시즌 첫 대결에서 0-3으로 완패했고, 부산도 광주와 시즌 첫 만남에서 1-3으로 패한 터라 승부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12라운드 일정

▲ 18일(토)

부산-광주(18시·부산구덕운동장)

상주-대구(19시·상주시민운동장)

서울-포항(20시·서울월드컵경기장)

▲ 19일(일)

울산-강원(19시·울산문수구장)

수원-성남(19시·수원월드컵경기장)

인천-전북(19시·인천전용구장)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