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징계도 대책도 그때뿐'…순간만 모면하려는 체육계 관행 끊어야

일병 news1

조회 323

추천 0

2020.07.03 (금) 17:45

                           


'징계도 대책도 그때뿐'…순간만 모면하려는 체육계 관행 끊어야

"사건 해결보다 우선 덮으려는 뿌리 깊은 의식 사라져야"



'징계도 대책도 그때뿐'…순간만 모면하려는 체육계 관행 끊어야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자신의 성공을 위해 선수를 소유물로 생각하고 결과를 쥐어 짜내려는 자질 없는 지도자들이 사라져야만 합니다."

국가대표 선수들을 지도하다 현장을 떠난 한 지도자는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스스로 생을 마감한 철인3종 유망주 고(故) 최숙현 선수의 사건을 돌아보며 "아직도 현장에는 자신의 안위를 위해 선수들에게 무리수를 쓰는 수준 미달의 지도자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이 사건을 일으키고, 협회나 연맹은 이를 덮기에 급급해한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스포츠계는 오래전부터 '선수 인권의 사각지대'라고 불릴 만큼 몰지각한 지도자들의 크고 작은 일탈 행위가 이어져 왔다.

이런 사건이 불거질 때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징계와 대책 마련으로 재발 방지를 외쳐왔지만 '악순환의 고리'는 끊어지지 않았다.

2019년 초 국내 체육계에 큰 충격파를 줬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이어지자 문체부와 체육회는 입을 맞춰 '체육계 성폭력과 관련한 모든 제도와 대책을 전면 재검토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체부는 2014년 스포츠계 '4대악(惡)'으로 꼽히는 ▲ 승부조작 및 편파판정 ▲ (성)폭력 ▲ 입시비리 ▲ 조직 사유화를 근절할 '스포츠 4대악 신고센터'를 출범 시켜 스포츠계 비리 관행을 뿌리 뽑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징계와 대책이 쏟아져도 스포츠계는 이미 '자정(自淨) 능력'을 잃어버린 듯 선수들의 인권을 짓밟는 비리들이 이어졌다. 선수들의 용기 있는 폭로의 폭발력도 오래가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징계도 대책도 그때뿐'…순간만 모면하려는 체육계 관행 끊어야



고(故) 최숙현의 사례처럼 생전에 훈련 중에 당했던 가혹행위에 대해 전 소속팀 관계자들을 고소하고,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와 대한철인3종협회에도 가혹행위를 신고했지만 제대로 된 사후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결국 선수 스스로 귀한 생명을 끊은 뒤에야 사건이 세상의 주목을 받는 슬픈 상황이 반복됐다.

문체부는 지난 2일 부랴부랴 최윤희 제2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꾸려 사법당국, 관계부처, 인권 관련 기관 단체와 공조해 조사를 펼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고인이 스포츠인권센터와 협회에 가혹 행위를 신고했을 때 해당 지도와 선배 선수들에 대한 조사가 제대로 이뤄졌다면 안타까운 희생을 막을 수도 있었다는 점에서 '뒷북 행정'이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

특히 선수가 어려운 상황에 부닥쳤을 때 이를 해결하기보다는 외부로 소식이 알려지지 않게 무마시키려는 일부 체육 단체들의 고질적인 관행이 사라지지 않는 한 선수 인권 개선이라는 외침은 공염불에 불과하다.



'징계도 대책도 그때뿐'…순간만 모면하려는 체육계 관행 끊어야



체육계 한 지도자는 "성적 지상주의에 빠진 일부 지도자들이 자신의 위상을 높이려고 선수들에게 폭력적인 방법을 쓰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 지도자들은 선수들이 어릴 때부터 혹독하게 지도한다. 자신의 권위를 세워야만 일사불란하게 선수들이 운동을 잘할 수 있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어진 시간이 촉박하고 성적을 내야 하는 상황에서 가장 빠른 길은 강압적이고 폭력적인 지도 방식이다. 자기 종목에 대한 해박한 지식 없이 선수들을 이해시키려다 보니 그런 '무대뽀' 방식을 쓴다"고 혀를 찼다.

또 다른 지도자는 체육회와 협회의 인권에 대한 지도자 보수 교육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도자는 "사실상 인권 문제에 대한 체육회나 각 협회 차원의 지도자 보수 교육이 전무하다시피 하다"라며 "인권과 관련해 문제가 생긴 지도자들을 퇴출하고, 현장 지도자들에게 제대로 된 인권 교육을 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