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고 최숙현 선수 단짝 "20살 때도 경찰에 폭행을 신고했다"

일병 news1

조회 273

추천 0

2020.07.03 (금) 12:23

                           


고 최숙현 선수 단짝 "20살 때도 경찰에 폭행을 신고했다"

학창 시절부터 이어진 집단 가혹행위…지인들 증언 나서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숙현이가 20살 때 한 선생님 조언을 받아 폭행으로 경찰에 신고했어요."

지난달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최숙현(22) 철인3종 경기(트라이애슬론) 선수 지인들이 수년에 걸친 집단 가혹행위를 증언하고 나섰다.

3일 오전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한 A(22)씨는 "고등학교 때부터 폭행당했고 졸업한 뒤 경찰에 신고까지 했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수사가 안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 선수와 단짝으로 경북체고를 함께 다녔다.

고 최숙현 선수 단짝 20살 때도 경찰에 폭행을 신고했다

A씨는 "매번 운동을 마치고 들어오면 울며 엄청나게 힘들어했다"며 "주로 체중이 늘었다는 이유로 때렸는데 단순히 숙현이를 미워해서 괴롭히는 거로 보였다"고 했다.

타 종목에 몸담은 그는 "학창 시절부터 매일 숙현이가 맞은 이야기를 전화 통화로 울면서 해줬다"며 "있을 수도 없고,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죽고 싶다는 말을 종종 했는데 정말 이렇게 될 줄 몰랐다"며 "친구들 모두 너무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고 최숙현 선수 단짝 20살 때도 경찰에 폭행을 신고했다

A씨는 "숙현이는 가혹행위 때문에 고3 때는 수면제를 먹어야 겨우 잠들었다"며 "성인이 되고도 괴롭힘이 계속되자 결국 우울증약을 먹어야 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지난 2월 고소당하기 전 최 선수 부친에게 사과하며 "다 내려놓고 떠나겠다"던 감독은 지난 2일 열린 경주시체육회 인사위에서 "나는 때리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이에 최 선수 부친은 "감독도 딸을 때렸다"며 "다른 가해 선수가 숙현이 멱살을 잡았을 때 감독이 오히려 슬리퍼로 숙현이 얼굴을 때리며 무조건 잘못했다고 빌라고 강요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2017년 일본에서 경기에 나갔을 때 배가 고파서 완주하지 못해 슈퍼에서 음료수를 한병 사 먹다가 걸렸다고 한다"며 "현지인들이 보는 앞에서 감독에게 엄청나게 맞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최 선수 한 해 후배인 임주미(21)씨는 소셜네트워크(SNS) 계정에 "김 감독님, 아주 최악이네요. 지금 그 경주시청 감독이 선수들한테 자기랑 한 카톡 내용 다 지우고 숙현이가 원래 정신적으로 이상이었다고 말하라고, 그런 식으로 탄원서 쓰려고 하고 있다고 한다"고 올렸다.

고 최숙현 선수 단짝 20살 때도 경찰에 폭행을 신고했다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그는 "언니의 죽음이 너무 분하고 갑갑하다"며 "언니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현 감독진에게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당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는 체육계에 이러한 잔혹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숙현이 언니가 어떤 일로 고인이 되었는지 꼭 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끝)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