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美프로골프협회, 스미스 어워드 명칭 변경…인종 차별 전력 탓

일병 news1

조회 343

추천 0

2020.07.03 (금) 07:23

                           


美프로골프협회, 스미스 어워드 명칭 변경…인종 차별 전력 탓



美프로골프협회, 스미스 어워드 명칭 변경…인종 차별 전력 탓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회원 교육에 크게 이바지한 인물에게 주는 호턴 스미스 어워드의 상 이름을 변경하기로 했다.

미국프로골프협회는 3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이사회는 호턴 스미스 어워드의 명칭을 PGA 프로페셔널 디벨롭먼트 어워드로 바꾸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1908년생인 호턴 스미스는 1934년과 1936년에 마스터스 정상에 오르는 등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산 32승을 거둔 인물이다.

2차 세계 대전에도 참전했던 그는 1952년부터 1954년까지 협회 회장을 지냈다.

1965년 그의 이름을 딴 호턴 스미스 어워드가 제정됐으나 협회장 재임 시기에 회원 자격을 백인으로 한정하는 규정을 지지해 인종 차별 논란이 계속됐고 이번에 어워드 명칭에서 그의 이름이 제외됐다.

수지 웨일리 미국프로골프협회장은 "우리 역사의 잘못된 부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앞으로 우리 스포츠에 다양성을 확대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는 점을 명확히 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미국프로골프협회의 '백인 전용' 조항은 1934년부터 1961년까지 이어졌고 스미스는 그사이에 회장을 역임했다.

스미스는 1990년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고 1962년에는 밥 존스 어워드를 수상했다.

밥 존스 어워드는 미국골프협회(USGA)가 주는 상 가운데 최고 권위를 자랑하며 골프에 대한 업적이 뛰어난 골프인에게 수여한다.

올해는 박세리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감독이 밥 존스 어워드 수상자로 선정됐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