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대한체육회 "스포츠 폭력·성폭력, 선제적 처벌로 철퇴"

일병 news1

조회 692

추천 0

2020.07.02 (목) 19:45

                           


대한체육회 "스포츠 폭력·성폭력, 선제적 처벌로 철퇴"

철인 3종 사망 사건에 성명서 발표…"발본색원하고, 안전한 훈련 환경 만들 것"



대한체육회 스포츠 폭력·성폭력, 선제적 처벌로 철퇴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철인3종경기 선수 고(故) 최숙현 사건과 관련해 대한체육회가 가해자 중징계를 포함한 엄중한 조처를 약속했다.

체육회는 2일 성명서를 내고 "꽃다운 나이에 세상을 등진 최 선수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오랫동안 폭력에 방치된 고인과 헤아릴 수 없이 큰 상처를 입었을 유가족들께 진심 어린 위로와 사죄의 말씀을 올리며, 선수의 고통을 돌보지 못한 점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관련 대책 등을 내놨다.

우선 6일 예정된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이번 사건 가해자를 중징계로 단호히 처벌, 다시는 체육계에 발을 들일 수 없게 하겠다고 단언했다.

이어 이번 사건 외에도 "스포츠 폭력·성폭력에 대해 조사나 수사 중이라도 즉시 자격정지·제명 등 선제적 처벌로 강력한 철퇴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상대적으로 폭력에 노출되기 쉬운 학생이나 실업팀 선수의 폭력·성폭력과 관련해선 학교나 교육청, 지방체육회 등 소속기관의 우선 징계 처분을 촉구했다.

체육회는 "무엇보다 강력한 발본색원으로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철저한 수사로 사건의 본질을 파헤치는 것과 동시에 개인의 문제부터 제도적 허점까지 아우르는 신속하고 합당한 조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전한 훈련 환경 조성 방안도 마련된다.

선수들이 있는 모든 현장에 CCTV, 카메라 등 영상 수집 장치를 도입해 사각지대와 우범지대를 최소화하고, 훈련 외에 지도자와 접촉할 때도 영상 기록 등을 통해 인권 침해 행위를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국가대표는 물론 실업팀과 학생 선수 등을 대상으로 권역별 교육을 진행하고, 선수와 지도자 의식 개선에도 힘쓰겠다고 체육회는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