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체육회·강원도, 설상·썰매 국가대표 보금자리 평창선수촌 건립

일병 news1

조회 267

추천 0

2020.07.02 (목) 06:23

                           


체육회·강원도, 설상·썰매 국가대표 보금자리 평창선수촌 건립

6일 평창국가대표 선수촌 건립 및 동계올림픽 유산 확산 비전 선포식



체육회·강원도, 설상·썰매 국가대표 보금자리 평창선수촌 건립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동계 스포츠 설상·썰매 종목 국가대표를 위한 선수촌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린 강원도 평창에 들어선다.

대한체육회는 6일 오후 5시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에서 평창국가대표선수촌 건립 및 동계올림픽 유산 확산 비전 선포식을 열고 동계 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한다.

강원도, 평창군, 2018 평창기념재단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날 행사에는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미래통합당 소속 이용 국회의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인 유승민 2018 평창기념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다.

체육회와 강원도는 올림픽 유산 보전과 동계 스포츠 발전을 목표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주사무소로 사용된 건물에 148억원을 투입해 리모델링한 뒤 평창 국가대표선수촌으로 바꿀 예정이다.

올해 11월 착공해 내년 10월에 준공되는 평창선수촌은 지상 3층 규모로 1층엔 웨이트트레이닝장과 식당, 메디컬 센터, 2층엔 편의 시설과 여자 숙소, 3층엔 남자 숙소와 다목적 홀이 각각 들어선다.



체육회·강원도, 설상·썰매 국가대표 보금자리 평창선수촌 건립

스키, 봅슬레이·스켈레톤, 루지, 바이애슬론 등 4개 종목 대표 선수와 지도자 2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체육회는 국가대표 훈련 관리지침에 따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과 똑같이 선수촌을 운영한다.

체육회는 평창선수촌 건립을 계기로 동계 스포츠 발전을 위한 12개 세부 과제를 설정했다.

최신식·최첨단 훈련 환경을 조성해 대표 선수들의 상시 훈련 체제와 학생 선수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한 현장 중심의 학습 지원센터를 구축할 참이다.

개발도상국 출신 청소년을 초청해 동계 스포츠와 한류 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동계 생활 체육 활성화와 사계절 레저활동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강원도와 평창군은 평창선수촌 건립과 2024년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를 통해 평창군을 거점으로 스포츠와 문화, 관광이 어우러진 미래형 스포츠단지가 조성되고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