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코로나19가 바꾼 1조원 골프대회 중계권 계약

일병 news1

조회 290

추천 0

2020.06.30 (화) 12:23

                           


코로나19가 바꾼 1조원 골프대회 중계권 계약

9월로 연기된 US오픈 중계권, 폭스에서 NBC로 넘어가





코로나19가 바꾼 1조원 골프대회 중계권 계약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1조원이 넘는 미국 골프 대회 중계권의 주인을 바꿔놨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US오픈 골프 대회 중계권을 폭스 스포츠에서 NBC로 넘겼다고 30일(한국시간) 밝혔다.

폭스 스포츠는 2015년부터 2026년까지 12년 동안 US오픈 중계권을 10억달러(약 1조1천974억원)에 사들인 바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US오픈이 6월에서 9월로 연기되자 폭스 스포츠는 US오픈을 중계할 수 없게 돼 중계권을 포기하기에 이르렀다.

폭스 스포츠는 9월에 미국프로풋볼(NFL)과 대학 풋볼, 그리고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중계가 겹쳐 US오픈 중계에 시간을 낼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NBC는 올해뿐 아니라 폭스 스포츠가 보유한 2026년까지 중계권을 모두 넘겨받았다.

1995년부터 2014년까지 US오픈을 중계했다가 폭스 스포츠의 돈 공세에 밀려났던 NBC는 코로나19 덕에 중계권을 되찾은 셈이다.

US오픈 중계방송은 최종 라운드 마지막 1시간은 상업 광고가 없는 게 특징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