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삼손의 딸' 이유안, 웨이버공시 명단에…김나운·이승현도 방출

일병 news1

조회 511

추천 0

2020.06.12 (금) 18:22

                           


'삼손의 딸' 이유안, 웨이버공시 명단에…김나운·이승현도 방출

이상열 KB손보 감독의 장녀 이유안, 흥국생명 방출 명단 포함

삼성화재, 젊은 선수에 기회 주려고 김나운·이승현 방출 결정



'삼손의 딸' 이유안, 웨이버공시 명단에…김나운·이승현도 방출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선수 시절 '삼손'으로 불렸던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의 딸인 레프트 이유안(20)이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의 방출 선수 명단에 올랐다.

또 남자부 삼성화재는 레프트 김나운(33)과 리베로 이승현(34)을 방출했다.

한국배구연맹은 12일 이유안과 김나운, 이승현을 웨이버 공시했다.

웨이버 공시된 선수 3명은 25일까지 다른 구단들과 자유롭게 계약을 할 수 있다. 이 기간에 팀을 찾지 못하더라도 자유신분 선수로 전환돼 추후 다른 구단 입단이 가능하다.

이유안은 지난 시즌 종료 후 남자부 KB손해보험의 사령탑에 오른 이상열 감독의 장녀다.

1990년대 한국 남자배구의 간판 공격수로 활약했던 이 감독의 대를 이어 2019-2020시즌 4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은 이유안은 '부녀(父女) 배구인'으로 탄생했다.

그러나 이유안은 흥국생명에서 한 경기에도 출전하지 못한 채 방출되는 신세가 됐다.

지난 시즌 남자부 5위로 밀렸던 삼성화재도 김나운과 이승현을 방출 선수 명단에 포함했다.

김나운과 이승현은 2019-2020시즌 자주 코트에 나섰지만, 삼성화재가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기로 하면서 결국 방출 통보를 받았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