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다시 분홍색 10번 유니폼' 김연경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일병 news1

조회 433

추천 0

2020.06.10 (수) 14:44

                           


'다시 분홍색 10번 유니폼' 김연경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내년 도쿄올림픽 앞두고 경기력 유지가 가장 중요…연봉은 생각 안 해



'다시 분홍색 10번 유니폼' 김연경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프로배구로 11년 만에 돌아온 세계적인 거포 김연경(32·흥국생명)은"이제 흥국생명의 김연경으로 인사하게 됐다"며 "11년 만에 복귀해 많은 팬을 만난다는 생각에 설레고 기대가 크며 팬들에게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김연경은 10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V리그로 돌아온 배경과 각오 등을 담담히 밝혔다.

기자회견장에는 조병익 흥국생명 구단주, 김여일 단장, 박미희 감독이 모두 참석해 다시 분홍색 거미군단의 일원이 된 김연경을 따뜻하게 환영했다.



'다시 분홍색 10번 유니폼' 김연경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김 단장은 등 번호 10번이 박힌 유니폼을 김연경에게 전달했고, 김연경은 모처럼 한글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엄지로 등 번호를 가리키며 멋지게 포즈를 취했다.

흥국생명은 그간 김연경의 상징과도 같은 10번을 잠정 결번으로 뒀다가 이날 주인에게 돌려줬다.

조병익 구단주와 박미희 감독은 차례로 꽃다발을 건네고 기대감을 보였다.

2005년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에 지명된 김연경은 2005-2006시즌 신인상을 받고 화려하게 데뷔했다.

3년 내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2005-2006시즌, 2006-2007시즌, 2007-2008시즌)에 선정됐고 챔피언결정전 MVP도 3회(2005-2006시즌·2006-2007시즌·2008-2009시즌) 수상했다.



'다시 분홍색 10번 유니폼' 김연경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흥국생명에서 4년을 뛴 김연경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 취득 2년을 남기고 2009년 임대 선수 신분으로 일본 JT 마블러스로 진출해 국외 활동의 막을 올렸다.



'다시 분홍색 10번 유니폼' 김연경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김연경은 JT(2009∼2011년), 터키 페네르바체(2011∼2017년), 중국 상하이(2017∼2018년), 터키 엑자시바시(2018∼2020년)에서 뛰었다.

2010년 일본 V리그에서 감투상, 2012년 유럽챔피언스리그 MVP, 2016년 유럽챔피언스리그 베스트 아웃사이드 스파이커에 선정돼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공격수로 국위를 선양했다.

올해 5월 계약 만료로 엑자시바시와 결별한 김연경은 국외 체류와 국내 복귀를 저울질하다가 이달 초 전격적으로 흥국생명 유턴을 결정했고 6일 1년간 연봉 3억5천만원을 받는 조건에 사인했다.



'다시 분홍색 10번 유니폼' 김연경 이젠 흥국의 김연경입니다



국가대표팀 부동의 에이스로 10년 이상 자리를 지킨 김연경은 한국의 2012년 런던올림픽 4위,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에 앞장섰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