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강원 '해결사' 고무열 "3경기 연속골 '자연스럽게' 한 덕분"

일병 news1

조회 970

추천 0

2020.06.05 (금) 22:44

                           


강원 '해결사' 고무열 "3경기 연속골 '자연스럽게' 한 덕분"



강원 '해결사' 고무열 3경기 연속골 '자연스럽게' 한 덕분



(인천=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이번 시즌을 앞두고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고무열(30)의 뜨거운 득점포가 이어지고 있다.

고무열은 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5라운드 인천과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40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성공, 2-1 역전승을 완성하는 결승 골을 터뜨렸다.

지난달 23일 성남FC, 30일 전북 현대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한 데 이어 3경기 연속골(3골)을 기록한 그는 주니오(울산·5골)에 이어 득점 부문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북, 인천을 상대로는 결승 골을 넣었고, 성남전에서는 팀의 유일한 득점으로 1-1 무승부에 앞장서 해결사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뛰던 전북 현대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으나 강원 이적 이후 김병수 감독의 지도 속에 기량을 꽃피우기 시작하는 모습이다. 그가 3경기 연속골을 넣은 건 프로 데뷔 이후 처음이다.



강원 '해결사' 고무열 3경기 연속골 '자연스럽게' 한 덕분



고무열은 "전반에는 지난 경기들보다 약간 아래쪽에 섰는데, 후반전에는 기존대로 올라가서 하다 보니 나아진 것 같다. 후반에 공간이 많이 나오기 시작해 득점 기회도 생긴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최근 득점 행진에 대해선 "골을 많이 넣는 선수가 아니었는데, 강원에 온 이후 욕심내지 않고 자연스럽게 팀플레이를 하다 보니 골이 나오는 것 같다"고 요인을 꼽았다.

이런 맹활약은 그가 '영플레이어상'을 받는 등 기대주로 이름을 알린 포항 스틸러스 시절을 떠오르게 한다는 평가도 나온다.

고무열은 "강원에선 예전 포항과 비슷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개인을 버리고 팀으로서 녹아드는 그런 점 등이 비슷하다"면서 "다르기는 하지만, 패스플레이라는 큰 틀에서는 축구 스타일에서도 공통점이 있어 적응이 빠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주도권을 갖고 경기를 이끌어가는 저희 팀의 스타일에 다른 팀들이 대비를 많이 하는 것 같은데, 그것을 뚫어내는 것 또한 저희의 임무"라면서 다음 경기도 승리를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