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제는 체력 안배가 중요"…NC 풍부한 2군 자원에 눈길

일병 news1

조회 466

추천 0

2020.06.03 (수) 09:33

                           


"이제는 체력 안배가 중요"…NC 풍부한 2군 자원에 눈길

모창민·박준영·김진성 등 "언제든지 부를 수 있어"



이제는 체력 안배가 중요…NC 풍부한 2군 자원에 눈길



(창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5월은 거침없이 왔다. 앞으로는 차근차근 생각한 것들을 해나가겠다."

2일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이 6월을 맞아 밝힌 포부다. NC는 5월 23경기에서 18승 5패, 승률 0.783이라는 놀라운 성적으로 선두를 질주했다.

이 과정에서 20경기 승률 0.850(17승 3패)으로 이 부문 한국 프로야구 역대 최고 신기록을 작성하기도 했다.

그러나 시즌 내내 전력 질주를 할 수는 없다. 이 감독은 "무조건 다 이길 수는 없다"며 "차근차근 일주일 단위로 끊어가면서 체력안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늦어진 만큼 올 시즌은 일정이 휴식기 없이 빡빡하다. 선수들에게 과부하가 걸리지 않게 가용 자원들을 적절히 분배해 쓰는 게 중요하다.

2군에서 기량을 갈고닦고 있는 선수들에게 눈길이 가는 이유다. 부상과 부진을 극복하고 실력을 끌어올리고 있는 반가운 선수들도 많다.

지난달 초 경기 중 어깨를 다쳐 이탈한 모창민은 치료를 마치고 2일 처음으로 2군 퓨처스리그 경기에 지명타자로 출전, 안타 1개와 득점 1개를 기록했다.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하지만, 모창민은 일단 첫 경기를 소화하면서 통증을 느끼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제는 체력 안배가 중요…NC 풍부한 2군 자원에 눈길



투수에서 유격수로 변신한 박준영도 좋은 타격감을 자랑하고 있다. 2016년 불펜 투수로 데뷔했다가 팔꿈치 수술을 받고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했던 박준영은 지난 4월 제대해 유격수로 전환했다.

박준영은 2군에서 타율 0.362, OPS(출루율+장타율) 1.015로 각 부문 2군 남부리그 2위를 달리는 등 뛰어난 활약을 하고 있다.

투수 김진성도 2군 10경기 11이닝 1실점, 평균자책점 0.82로 호투하고 있다. 또 세이브 8개로 이 부문 남부리그 1위에 올라 있다.

김진성은 지난해까지 핵심 불펜으로 활약하다가 지난 2일 미국 스프링캠프 훈련 중에 연봉협상 결과에 크게 실망에 중도 귀국하는 파문을 일으켰다. 이후 줄곧 2군에서 마음을 다잡고 공을 던지는 데 집중하고 있다.

통산 94세이브를 기록 중인 임창민도 2일 처음 2군 경기조에 합류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 감독은 "2군 선수들에게 다 관심을 두고 있다. 좋다면 언제든지 1군에 올릴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이 선수들을 당장 부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제는 체력 안배가 중요…NC 풍부한 2군 자원에 눈길



모창민의 경우 타격뿐 아니라 수비 등 다른 플레이의 상황도 지켜봐야 한다.

또 모창민을 대신해 투입된 강진성이 최근 워낙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강진성은 최근 1군 경기에 1루수로 선발 출장하며 타율 0.450, 5홈런 등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NC가 선두를 유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 감독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며 "강진성이 잘하고 있어서 선수를 어떻게 운영할지 생각해야 한다. 선발로 나가는 선수의 자리는 9개밖에 없다"며 일종의 '행복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 감독은 박준영에 대해서도 "지켜보는 선수 중 하나다.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제 한 달 뛰었다. 야수로서 하는 부분을 더 지켜보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김진성의 콜업 역시 급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이 감독은 "김진성이 계속 좋은 투구를 하고 있다고 듣고 있다. 좋다면 언제든지 부를 수 있다"면서도 "송명기, 임창민 등도 필승조로 쓸 수 있다. 가장 좋은 선수를 추천받아서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는 체력 안배가 중요…NC 풍부한 2군 자원에 눈길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