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미 주지사, 흑인 지도자들에게 "당신들"로 불렀다가 곤욕

일병 news1

조회 331

추천 0

2020.06.03 (수) 09:11

                           


미 주지사, 흑인 지도자들에게 "당신들"로 불렀다가 곤욕

흑인 사망사건 대책회의서 소동…"단어 선택 잘못" 공개 사과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사회가 인종차별 항의시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네브래스카 주지사가 공식 석상에서 흑인사회 지도자들에 대한 호칭을 잘못 썼다가 공개 사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2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피트 리케츠(55·공화) 네브래스카 주지사는 전날 주 최대도시 오마하의 경찰청에서 열린 흑인 사망 사고 대책 회의에서 흑인 지도자들을 "당신들"(You People)로 불러 반발을 샀다.

오마하 소재 세인트 마크 침례교회의 담임목사 자로드 파커는 회의 장소를 나와 소셜미디어 실시간 방송을 통해 "리케츠 주지사가 오마하 시장 및 경찰청장 등과 함께 한 자리에서 흑인 목사와 지도자들을 향해 '당신들의 문제는'이라고 했다"며 "'당신들'이라는 말에 기분이 상해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밝혔다.

리케츠 주지사가 사용한 말은 일반적으로 "여러분"이라 해석할 수 있지만, 흑인들에게는 '아웃사이더들'을 칭하는 모멸적인 언어로 들릴 수 있어 사용에 유념해야 한다.

파커 목사는 리케츠 주지사를 "인종주의자"로 칭하면서 "이 동영상을 널리 퍼지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오마하에서는 지난달 30일, 미네소타주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던 20대 청년 제임스 스커록(22)이 요식업소 주인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고, 리케츠 주지사와 파커 목사는 오마하 경찰청장이 주최한 대책 회의에 참석했다.







동영상이 회자한 후 리케츠 주지사는 "단어 선택을 잘못했다. 충분히 기분 나쁠 수 있다"며 사과했다.

리케츠 주지사는 2일 흑인 방송인 윌리엄 킹이 진행하는 라디오쇼에 출연해 "내 마음은 항상 오마하 흑인사회와 함께 있고, 그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당시 분위기에 휩쓸려 반발을 살 만한 말이 튀어나왔다"고 해명했다.

리케츠 주지사는 또 "흑인 커뮤니티의 문화를 배우고 있다"며 "실수했다. 사과한다"고 말했다.

리케츠 주지사는 미 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를 소유한 리케츠 가문의 둘째 아들로, 2015년 주지사에 취임했다.

그는 대형 온라인 증권사 'TD아메리트레이드'(TD Ameritrade) 설립자로 억만장자인 아버지 조 리케츠가 2009년 컵스 구단을 인수하고 네 자녀에게 소유권과 운영을 맡긴 후 형 톰, 동생 로라·토드와 공동 구단주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작년 3월 "공직에 충실하겠다"며 컵스 이사회에서 물러났다고 시카고 트리뷴은 전했다.

리케츠 가문이 인종주의적 발언으로 사과 소동을 빚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 2월에는 아버지 조 리케츠가 2010년 무렵 이메일을 통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 대한 음모론을 나누고,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곤욕을 치렀다.

한편 컵스 구단은 2일 플로이드 사망 사건 및 시카고를 비롯한 미 전역에서 확산하는 항의시위·폭동과 관련 성명을 내고 "시카고 컵스는 모든 형태의 인종주의를 규탄하고 흑인사회에 대한 폭력을 비난한다"며 "소외된 지역을 재건하고 모든 구성원이 평등한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한 노력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