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강원문화재단 'DMZ문화예술삼매경' 예술감독 홍경한 평론가 선임

일병 news1

조회 563

추천 0

2020.06.02 (화) 10:33

                           


강원문화재단 'DMZ문화예술삼매경' 예술감독 홍경한 평론가 선임

철원·고성 DMZ 일대를 평화 이미지로 탈바꿈 위한 프로그램 기획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문화재단은 'DMZ 문화예술 삼매경' 예술감독에 홍경한 평론가를 예술감독으로 위촉했다고 2일 밝혔다.

강원문화재단 'DMZ문화예술삼매경' 예술감독 홍경한 평론가 선임

재단 측은 "한반도 생태평화벨트 광역연계사업의 의미와 가치를 고려해 폭넓은 실무경험과 이론을 갖춘 홍경한 평론가를 예술감독으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문화예술을 활용해 강원 고성과 철원 DMZ가 지닌 군사적 이미지를 평화의 이미지로 개선하고자 정부와 지역이 협력·추진하는 대규모 문화예술 프로젝트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경기도·인천광역시가 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추진 중이다.

홍경한 감독은 저명한 미술평론가이자 전시기획자, 칼럼니스트로 미술전문지 '미술세계'와 '퍼블릭아트', '경향아티클' 편집장을 역임했다.

부산 비엔날레를 비롯한 여러 국제 행사의 집행위원과 운영위원을 지냈으며, 2018년 열린 강원국제비엔날레 예술감독을 맡아 문화올림픽을 표방한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재는 박수근 미술상 운영위원,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이사로 있다.

그는 올해 말까지 문화예술 콘텐츠를 기반으로 철원·고성 비무장지대 일원을 세계적인 평화 상징공간으로 만들어 정치적 분단이 시작된 1945년 이후 드리운 물리적 장벽을 극복할 수 있는 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필국 강원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남북교류 협력 사업으로 추진되는 동해북부선 철도사업이 착공되는 시점에 문화예술을 매개로 한 이 사업이 평화관광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