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세르비아축구 '레드 스타', 시즌 재개하자 리그 3연패 확정

일병 news1

조회 1,204

추천 0

2020.05.30 (토) 15:55

                           


세르비아축구 '레드 스타', 시즌 재개하자 리그 3연패 확정



세르비아축구 '레드 스타', 시즌 재개하자 리그 3연패 확정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세르비아 프로축구 강호 츠르베나 즈베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시즌을 재개하자마자 리그 3연패를 달성했다.

츠르베나 즈베즈다는 세르비아어로 '붉은 별'을 뜻해 영어 이름인 '레드 스타 베오그라드'로 불리기도 한다.

츠르베나 즈베즈다는 29일(현지시간) 열린 2019-2020시즌 세르비아 수페르리가 27라운드 라드 베오그라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시즌 성적 23승 3무 1패(승점 72)가 된 츠르베나 즈베즈다는 4경기를 남겨 둔 맞수 파르티잔(18승 4무 4패·승점 58)에 승점 14가 앞서 일찌감치 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세르비아 1부리그인 수페르리가에서는 16개 팀이 정규리그 30경기씩 치른 뒤 상·하위 8개 팀씩 나눠 상위 8개 팀은 챔피언십, 하위 8개 팀은 강등 플레이오프를 벌인다.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3월 중순 시즌이 중단된 뒤 이번 시즌은 정규리그 성적만으로 최종 순위를 가리기로 정하고 이날 리그를 재개했다.

이날 승리로 츠르베나 즈베즈다는 2017-2018시즌부터 세 시즌 연속이자 여섯 번째 수페르리가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됐다. 옛 유고슬라비아리그 등을 포함하면 31번째 국내 리그 우승이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차 예선 출전 자격도 얻었다.

5월 29일은 츠르베나 즈베즈다가 29년 전 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 컵에서 정상에 오른 날이기도 하다.

이날 경기는 무관중으로 열려 츠르베나 즈베즈다는 팬들과 함께 우승의 기쁨을 나누지 못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다음 주말부터는 관중 1천명까지 경기장에 입장이 허용된다.

선수 시절 인터 밀란(이탈리아) 등에서 활약했던 세르비아 국가대표 출신 데얀 스탄코비치 츠르베나 즈베즈다 감독은 "모든 게 선수, 스태프, 팬들 덕분"이라면서 "우리는 오늘 밤 샴페인을 터트릴 것이다. 우리는 그럴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