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자가격리 끝' 롯데 샘슨, KBO리그 데뷔전 3⅓이닝 2실점

일병 news1

조회 1,084

추천 0

2020.05.28 (목) 20:11

                           


'자가격리 끝' 롯데 샘슨, KBO리그 데뷔전 3⅓이닝 2실점



'자가격리 끝' 롯데 샘슨, KBO리그 데뷔전 3⅓이닝 2실점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롯데 자이언츠의 외국인 투수 아드리안 샘슨(29)이 한국 무대 데뷔전에서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샘슨은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⅓이닝 동안 3안타를 맞고 2실점 했다.

싱킹 패스트볼(싱커)과 슬라이더를 주로 던진 샘슨은 최고 시속 146㎞를 찍었다. 구속은 어느 정도 올라왔지만, 아직 긴 이닝을 소화할 몸 상태는 아니다.

미국에서 아버지의 임종을 지켜본 뒤 한국으로 돌아온 샘슨은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팀의 20번째 경기에 처음 마운드에 섰다.

허문회 롯데 감독은 훈련 공백이 있었던 샘슨의 투구 수를 60개 내외로 정했고, 샘슨은 공 59개를 던진 뒤 마운드를 송승준에게 넘겼다.



'자가격리 끝' 롯데 샘슨, KBO리그 데뷔전 3⅓이닝 2실점



샘슨은 1회 초 시작과 동시에 김상수, 박계범, 이학주를 연속 삼진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2회에도 이원석과 타일러 살라디노를 연속 범타로 잡았다.

그러나 2사 후 박찬도에게 중월 2루타를 내주더니, 김헌곤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맞아 첫 실점 했다.

3회 1사 후에는 이원석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살라디노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아 추가 실점했다.

샘슨은 0-2로 뒤진 4회 마운드를 넘겨 롯데가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패하면 패전 투수의 멍에를 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