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키미히 결승골' 뮌헨, 도르트문트 1-0으로 꺾고 7연승 질주

일병 news1

조회 361

추천 0

2020.05.27 (수) 08:55

수정 1

수정일 2020.05.27 (수) 08:57

                           
'키미히 결승골' 뮌헨, 도르트문트 1-0으로 꺾고 7연승 질주(종합) 후반 13분 도르트문트 홀란드의 슈팅 막은 보아텡은 '핸드볼 논란' '키미히 결승골' 뮌헨, 도르트문트 1-0으로 꺾고 7연승 질주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1~2위 대결에서 요주아 키미히의 결승골을 앞세운 '선두' 바이에른 뮌헨이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제물 삼아 리그 8연패를 향해 질주했다. 뮌헨은 27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 2019-2020 분데스리가 28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43분 터진 키미히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1-0으로 이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시즌이 중단됐다가 재개한 뒤 3연승을 포함해 최근 리그 7연승, 14경기 무패(13승 1무)를 이어간 뮌헨은 승점 64로 선두를 유지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6경기를 남긴 뮌헨은 도르트문트(승점 57)와 승점 차를 7로 벌려 정규리그 8연패 달성 도전에 바짝 다가섰다. 반면 최근 6연승을 질주하던 도르트문트는 '괴물 골잡이' 엘링 홀란드가 골 침묵에 빠지면서 뮌헨에 발목을 잡혀 연승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키미히 결승골' 뮌헨, 도르트문트 1-0으로 꺾고 7연승 질주 특히 도르트문트는 3위 RB라이프치히(승점 54)가 28일 11위 헤르타 베를린(승점 34)을 꺾으면 승점이 같아지지만 골 득실에서 밀리게 돼 2위 자리를 내주게 되는 위기를 맞는다. 출발은 도르트문트가 좋았다. 킥오프 1분 만에 도르트문트의 골잡이 홀란드가 페널티지역 오른쪽 구석에서 골대를 비웠다가 제대로 복귀하지 못한 뮌헨의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의 가랑이 사이로 왼발 슛을 시도했다. 하지만 홀란드의 슈팅은 골대 커버에 나선 뮌헨의 수비수 제롬 보아텡이 막아냈다. 전반전 동안 치열한 공방이 이어진 가운데 결국 득점은 뮌헨의 몫이었다. 전반 43분 페널티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볼을 이어받은 키미히는 골키퍼의 키를 살짝 넘기는 재치 있는 로빙 슈팅으로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뮌헨은 후반에도 도르트문트의 공세를 막아내며 귀중한 승점 3을 확보하고 우승을 향한 연승행진을 이어갔다. '키미히 결승골' 뮌헨, 도르트문트 1-0으로 꺾고 7연승 질주 한편, 이날 경기에서는 후반 13분 홀란드가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시도한 왼발 슈팅이 뮌헨의 수비수 보아텡의 몸에 맞고 굴절되는 상황에서 '핸드볼 파울' 논란도 불거졌다. TV 중계 화면에서는 홀란드의 왼발 슈팅이 골지역에서 넘어져 있던 보아텡의 오른 팔꿈치를 맞고 골대를 살짝 벗어나는 장면이 슬로모션으로 나왔다. 넘어진 보아텡은 홀란드의 슈팅을 피하려고 몸을 돌리는 과정이었다 이 과정에서 주심은 물론 비디오판독(VAR) 심판조차 핸드볼 여부를 검토하지 않았다. 영국의 '축구 레전드' 게리 리네커는 트위터 계정에 홀란드의 슈팅 영상을 올리며 "페널티? VAR?"라는 글을 올려 심판 판정에 의문을 제시했다. 리네커의 트위터는 곧바로 퍼져나갔고, 많은 팬은 "확실히 보아텡의 핸드볼 반칙이다. 홀란드의 득점을 막았다", "보아텡의 팔꿈치에 볼이 맞았는데도 페널티킥 가능성조차 검토되지 않은 것은 혐오스럽다"라는 의견을 남겼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