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잉글랜드 여자축구리그 시즌 종료…최종순위 결정은 유보

일병 news1

조회 392

추천 0

2020.05.26 (화) 08:55

                           


잉글랜드 여자축구리그 시즌 종료…최종순위 결정은 유보





잉글랜드 여자축구리그 시즌 종료…최종순위 결정은 유보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재개를 준비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와 달리 여자 슈퍼리그(WSL)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단된 2019-2020시즌을 그대로 끝내기로 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25일(현지시간) "여자 슈퍼리그와 여자 챔피언십(2부리그) 이사회가 2019-2020시즌을 현재 시점에서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잉글랜드 여자축구 최상위 리그인 WSL의 경우 지난 3월 13일 프리미어리그를 비롯한 잉글랜드 모든 프로축구 경기가 중단됨에 따라 열리지 않고 있었다.

FA는 구단의 압도적 동의로 이뤄진 이번 결정이 다음 시즌을 계획·준비하고 초점을 맞추도록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FA는 이번 시즌 우승팀과 강등팀,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출전팀 등과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구단, WSL 및 여자 챔피언십 이사회는 다양한 권고안을 마련해 FA 이사회에서 가장 적절한 최종 성적을 정하도록 하기로 했다.

올 시즌이 중단되기 전까지 WSL에서는 맨체스터시티가 승점 40으로 1위, 첼시가 39점으로 2위를 달리고 있었다. 맨시티는 16경기를 치렀고 첼시는 한 경기를 덜 치러 총 승점만 놓고 보면 맨시티, 경기당 승점을 따지면 첼시가 1위가 되는 상황이다.

WSL에는 한국 여자 축구의 '에이스' 지소연(첼시)을 비롯해 조소현(웨스트햄), 이금민(맨체스터 시티), 전가을(브리스톨 시티)이 뛰고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