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잉글랜드 축구 1부 본머스·2부 헐시티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일병 news1

조회 742

추천 0

2020.05.25 (월) 10:55

                           


잉글랜드 축구 1부 본머스·2부 헐시티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잉글랜드 축구 1부 본머스·2부 헐시티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재개를 준비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1부리그인 프리미어리그의 본머스는 "2차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선수 1명이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구단은 "확진자 발생 시 리그의 지침에 따라 해당 선수는 7일간 자가격리되며 추후 다시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3월 중단됐다가 정부 허가에 따라 다음 달 재개가 가능해진 프리미어리그는 각 팀의 소규모 그룹 훈련을 시작하고 선수와 스태프 등에 대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17∼18일 748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에서 3개 구단 6명, 19∼22일 996명의 검사 결과에서는 2개 구단 2명에게서 양성 결과가 나온 것으로 발표된 바 있다.

첫 번째 검사에서 확진자가 나온 구단은 왓퍼드, 번리 등이 있었고, 두 번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2명 중 1명이 본머스 소속으로 확인됐다.

마찬가지로 3월 중단 이후 다음 달 재개를 준비하는 2부리그 챔피언십도 24개 팀 선수와 스태프 1천14명의 검사를 시행했는데, 동일 구단 소속의 2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알렸다.

리그 사무국은 소속팀 등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헐시티 구단이 구성원 2명의 확진 판정 소식을 전했다.

헐시티는 2명 모두 특별한 증상을 나타내지 않았다며 이들을 격리 조치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