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장군 멍군' 무승부 박성현·고진영 "기분 좋은 마무리"

일병 news1

조회 1,097

추천 0

2020.05.24 (일) 19:33

                           


'장군 멍군' 무승부 박성현·고진영 "기분 좋은 마무리"



'장군 멍군' 무승부 박성현·고진영 기분 좋은 마무리

(인천=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저희가 원한 대로 최고의 시나리오가 나온 것 같습니다."

여자골프 세계 랭킹 1, 3위의 맞대결은 극적인 무승부로 끝났다.

2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은 현역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과 3위 박성현(27)의 맞대결로 팬들의 관심이 컸다.

홀마다 걸린 상금을 해당 홀의 승자가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경기는 총상금 1억원을 걸고 진행됐고, 두 선수가 획득한 상금은 지정 기부처에 전달하는 좋은 취지가 이 '슈퍼 매치'를 더욱 빛나게 했다.

고진영과 박성현은 경기 시작 전 인터뷰에서 '상금을 똑같이 절반씩 나눠 기부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는데 마치 짜고 한 것처럼 정말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특히 13번 홀까지 상금 4천만원 대 1천200만원으로 크게 끌려가던 박성현이 17번 홀(파3) 극적인 버디로 5천만원 대 4천만원으로 역전에 성공한 장면이나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다시 고진영이 1천만원을 만회해 무승부를 만드는 순간은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이날 경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고, 두 선수의 팬들의 온라인 응원전이 TV 중계방송에 소개됐다.



'장군 멍군' 무승부 박성현·고진영 기분 좋은 마무리



경기를 마친 뒤 박성현은 TV 중계방송 인터뷰에서 "저희가 원한 대로 최고의 시나리오가 나온 것 같다"며 "시작 전부터 반반씩 기분 좋게 기부하자고 했는데 정말 맞아떨어진 결과가 신기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진영 역시 "17번 홀에서 찬스를 썼는데 언니가 버디를 해서 찬스를 잘못 불렀다고 생각했다"면서도 "그래도 마지막 홀에 운 좋게 버디를 해서 기분 좋게 마무리한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이 대회로 2020시즌을 시작한 고진영은 "전반에는 제가 실수도 나와 아쉬웠다"며 "후반 들어 언니가 버디도 많이 하면서 저도 승부욕이 생겼다"고 돌아봤다.

그는 "웬만한 챔피언 조에서 경기하는 것보다 더 부담이 컸다"며 "무관중 경기를 오랜만에 했는데 아쉬웠다. 빨리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돼서 코스 위에서 팬 여러분의 함성과 응원 소리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17번 홀은 버디 퍼트 거리가 길었는데 그래도 (고)진영이 보다는 가깝게 남아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또 자신감도 있었다"고 역전 순간을 자평했다.

지난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에서는 100위권 밖으로 부진했던 그는 "그래도 첫 대회보다 훨씬 나아졌고 전체적으로 좋은 샷이나 퍼트도 나왔다"고 밝혔다.

박성현 역시 "4시간 동안 즐겁게 봐주셨다면 저희도 행복할 것 같다"며 "앞으로 저희 둘 다 응원을 많이 해주시면 좋겠다"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