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LPGA 투어 "선수가 원할 경우 캐디 없이 대회 출전 가능"

일병 news1

조회 579

추천 0

2020.05.21 (목) 10:55

                           


LPGA 투어 "선수가 원할 경우 캐디 없이 대회 출전 가능"



LPGA 투어 선수가 원할 경우 캐디 없이 대회 출전 가능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2020시즌이 재개되면 선수가 캐디를 동반하지 않고 대회에 출전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21일 "L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올해 잔여 일정에서 선수가 원할 경우 캐디 없이 직접 골프백을 메고 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골프채널은 "투어의 이런 방침은 선수들에게 공지됐으며 이는 전담 캐디와 함께하지 못하는 대회에서 처음 보는 캐디를 고용해야 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LPGA 투어 미디어 디렉터인 크리스티나 랜스는 "대부분 선수가 전담 캐디를 두고 있기 때문에 이번 조치는 로컬 캐디를 써야 하는 경우에 해당할 것"이라며 "누군지 잘 모르는 캐디와 함께하려면 아무래도 건강에 대한 우려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리디아 고(뉴질랜드)의 캐디인 레스 루아크는 골프채널과 인터뷰에서 "일부 선수들이 1주일에 1천400달러(약 170만원) 정도를 아끼자는 생각을 하게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불편한 기색을 내보였다.

18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더스틴 존슨, 리키 파울러, 매슈 울프(이상 미국)가 출전한 이벤트 대결에서도 캐디 없이 선수들이 직접 골프백을 운반하며 경기를 치른 바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