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페인 축구 2부 말라가, 코로나로 선수·직원 대대적 정리해고

일병 news1

조회 349

추천 0

2020.05.20 (수) 08:32

                           


스페인 축구 2부 말라가, 코로나로 선수·직원 대대적 정리해고





스페인 축구 2부 말라가, 코로나로 선수·직원 대대적 정리해고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2부리그 말라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위기를 이겨내지 못하고 결국 선수와 직원에 대한 대대적인 정리해고에 나섰다.

말라가는 2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 5월 19일부터 대대적인 정리해고 절차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라며 "고용 계약의 해지 또는 정지를 위한 서류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지난 몇 달 동안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려고 다양한 정책을 펼쳐왔다. 구조조정은 구단의 영속성을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이번 조치로 말라가는 코로나19에 따른 시즌 중단으로 재정 압박을 심하게 받는 상황에서 스페인 프로축구 구단 가운데 가장 먼저 대규모 정리해고 정책에 나선 클럽이 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정리해고 정책에는 직원들뿐만 아니라 선수들도 포함될 것"이라며 "말라가는 2017-2018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최하위에 그쳐 강등된 된 바 있다"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