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NC, 두산의 막판 추격 뿌리치고 7연승 선두 질주

일병 news1

조회 842

추천 0

2020.05.19 (화) 22:55

                           


NC, 두산의 막판 추격 뿌리치고 7연승 선두 질주



NC, 두산의 막판 추격 뿌리치고 7연승 선두 질주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의 막판 추격을 따돌리며 7연승 행진으로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NC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두산을 5-4로 제압했다.

NC는 지난 12일 창원 kt wiz전부터 7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NC와 3경기 차 공동 2위를 달리던 두산은 이날 패배로 4경기 차로 더 멀어졌다.

NC 타선은 12안타를 합작하며 두산 마운드를 두들겼다.

특히 잠실 18연승으로 특정 구장 최다 연승 타이기록에 도전하던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를 4이닝 4실점으로 조기에 끌어 내렸다. 연승이 중단된 이영하는 시즌 첫 패(1승)를 당했다.

NC 선발 마이크 라이트는 5이닝 동안 115구를 던지며 4피안타 6사사구로 다소 고전했지만, 실점은 한 점도 내주지 않아 시즌 2승째를 따냈다.

NC는 1회 초부터 이영하를 두들기며 앞서나갔다.

1번 타자 박민우가 우중간 2루타 뒤 나성범의 적시타에 선취 득점을 했다. 나성범도 양의지의 적시타에 홈을 밟았다.

이후 NC는 노진혁의 안타와 강진성의 볼넷 등으로 2사 만루를 만들었고, 이명기의 유격수 내야안타에 1점 추가했다.

이영하는 보크·폭투에 이명기 타구에 발등을 맞는 등 수난을 겪다가 44구를 던지고서야 첫 이닝을 끝냈다.

NC는 2회 초 1사 만루에서 박석민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4-0으로 달아났다.

NC 라이트는 1회 말 2사 만루에서 김재호를 삼진으로 잡고, 4회 말 2사 만루에서 박건우를 뜬공으로 처리하며 실점을 피했다.

NC는 7회 초 두산의 실책을 틈타 다시 기회를 잡았다.

이명기 타격 때 두산 3루수 허경민의 포구 실책이 나와 1사 1, 2루가 됐다.

다음 타자 권희동은 이전 타석까지 안타가 없었지만, 두산 이형범과 7구 승부 끝에 우전 적시타를 날려 1점 거들었다.

이어진 2사 1, 2루 에런 알테어 타격 때 허경민의 포구 실책이 또 나와 2사 만루가 됐지만, 나성범이 땅볼로 잡혀 추가 득점은 없었다.

득점권마다 침묵하던 두산은 후반에 들어서야 추격했다.

7회 말 NC 불펜 강윤구가 4안타 2실점으로 흔들렸다. 두산 김재호는 2사 2, 3루에서 우전 적시타로 2점을 뽑아냈다.

두산은 8회 말에도 NC를 압박했다.

1사 1, 2루에서 오재일이 NC 임정호 상대 우월 2루타로 1점 추가했다.

김재환이 볼넷을 얻으면서 1사 만루가 됐다. 최주환은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 보태 1점 차를 만들었다.

그러나 NC 마무리 원종현이 8회 말 2사 1, 2루에서 급한 불을 끈 뒤 9회 말도 무실점으로 막으며 NC 승리를 지켰다. 원종현은 시즌 5번째 세이브를 따냈다.

두산은 모기업의 야구단 매각설이 불거진 상황 속에서 패배의 쓴맛을 봤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