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손혁 감독, 부진한 '주포'에 강한 믿음…"박병호는 박병호다"

일병 news1

조회 553

추천 0

2020.05.19 (화) 17:11

                           


손혁 감독, 부진한 '주포'에 강한 믿음…"박병호는 박병호다"



손혁 감독, 부진한 '주포'에 강한 믿음…박병호는 박병호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손혁 감독이 방망이가 주춤한 '주포' 박병호에 대해 굳건한 신뢰를 드러냈다.

손 감독은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박병호의 타격 부진과 관련한 질문에 "살아날 것이다. 누구나 안 좋을 때가 있다. 괜찮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병호는 올 시즌 12경기에서 타율 0.209(43타수 9안타), 출루율 0.306에 그치고 있다.

안타 9개 중 홈런이 2개, 2루타가 1개뿐이라 장타율(0.372)도 4할대를 넘지 못하고 있다.

최근 타선의 침체 속에 지난주 한때 4연패에 빠지는 등 위기를 겪은 키움은 4번 타자 박병호의 부진이 아쉽다.

하지만 손 감독은 걱정하지 않았다.

손 감독은 "박병호는 슬럼프라고 이야기하기도 이상하다. 초반에 좋았다가 3∼4경기 안 좋았던 것뿐이다. 박병호 스스로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투수들이 박병호를 상대로 조금 어렵게 대결을 하기 때문에 힘들 수 있다. 이제 뒤에 (제리) 샌즈가 없어서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도 있는 것 같다. 그렇지만 박병호는 박병호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