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6월 11일 개막 예정이던 KPGA 선수권대회, 8월로 연기

일병 news1

조회 543

추천 0

2020.05.19 (화) 16:33

                           


6월 11일 개막 예정이던 KPGA 선수권대회, 8월로 연기



6월 11일 개막 예정이던 KPGA 선수권대회, 8월로 연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6월 11일 개막 예정이던 제63회 한국프로골프(KPGA) 선수권대회가 8월로 미뤄졌다.

KPGA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올해 KPGA 선수권을 8월 6일 개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KPGA 선수권은 경남 양산의 에이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코로나19 때문에 올해 대회를 열지 못하고 있는 KPGA 코리안투어는 현재 6월 18일 개막 예정인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이 시즌 첫 대회로 예정돼 있다.

이 대회가 열리지 못할 경우 7월 첫 주 부산경남오픈이 첫 대회가 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