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소더비 경매 나온 조던의 농구화, 7억원에 낙찰…역대 최고가

일병 news1

조회 983

추천 0

2020.05.18 (월) 21:32

                           


소더비 경매 나온 조던의 농구화, 7억원에 낙찰…역대 최고가





소더비 경매 나온 조던의 농구화, 7억원에 낙찰…역대 최고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소더비 경매에 나온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7·미국)의 농구화 한 켤레가 한국 돈 7억원에 가까운 금액에 낙찰됐다.

소더비가 9∼17일(현지시간) 진행한 온라인 경매 결과 1985년 제작돼 조던이 착용했던 나이키 농구화 한 켤레가 56만 달러(약 6억9천만원)에 낙찰됐다.

AFP통신,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는 지난해 소더비 경매에 나왔던 나이키 최초의 러닝화 '문 슈(Moon Shoe)'가 기록한 43만7천500달러를 넘어선 역대 운동화 경매 최고가다.

빨간색과 흰색이 조화를 이룬 가운데 나이키 로고가 검은색으로 더해진 이 '에어 조던 1' 농구화에는 조던의 사인도 들어가 있다. 조던의 발에 맞춤 제작돼 왼쪽은 13, 오른쪽은 13.5 사이즈인 '짝짝이'다.

이번 경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미국프로농구(NBA) 시즌이 중단된 사이 시카고 불스와 조던을 주제로 한 TV 다큐멘터리가 방영되며 조던에 대한 관심이 커진 가운데 열렸다.

조던의 인기 부활 속에 낙찰 예상가는 10만∼15만 달러로 형성됐는데, 실제 낙찰가는 이를 훌쩍 뛰어넘었다.

소더비의 전자상거래 개발 담당 임원은 "경매가 종료되는 순간까지 엄청나게 가격이 올라가는 것을 봤다. 마지막 1시간에만 가치가 배 이상으로 뛰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