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른다'

일병 news1

조회 1,376

추천 0

2020.05.11 (월) 11:32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른다'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른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은 외국인 선수 없이 치러진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오전 서울 중구 달개비 컨퍼런스룸에서 제23기 제6차 이사회를 열고 20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선발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차기 시즌 선수 선발 계획 수립에 불확실성이 생긴 데 따른 조치다.

2021-2022시즌 이후 외국인 선수 제도 운용에 대해서는 제도개선위원회를 통해 지속해서 논의하기로 했다.

2007-2008시즌부터 2011-2012시즌까지 5시즌 간 외국인 선수 제도를 없앴던 WKBL은 이후 2012-2013시즌 3라운드부터 외국인 선수 제도를 부활한 바 있다.

국내 선수로만 정규리그가 열리는 것은 2011-2012시즌 이후 2020-2021시즌이 9시즌만이다.

WKBL은 또 올해로 4회째를 맞는 3대3 트리플잼 1차 대회를 6월 20일에 개최하고 9월 말까지 총 5차 대회로 진행하기로 했다. 총상금은 3천만원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