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미국 고교농구 빅3, NBA 하부리그로 진로 선택

일병 news1

조회 223

추천 0

2020.04.29 (수) 06:54

                           


미국 고교농구 빅3, NBA 하부리그로 진로 선택





미국 고교농구 빅3, NBA 하부리그로 진로 선택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올해 졸업하는 미국 고교농구의 스타들이 대학도,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도 아닌 NBA의 하부리그(G리그)를 택했다.

ESPN 등 현지 언론들은 네바다 고교를 졸업하는 포인트 가드 데이션 닉스가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NBA G리그에서 뛰기로 했다고 29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닉스는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으로 진학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계약 직전에 진로를 바꿨다.

이에 앞서 제일런 그린, 아이제이아 토드도 대학이나 NBA 신인 드래프트를 포기하고 G리그를 택했다.

이로써 올해 고교를 졸업하는 '빅3'가 모두 G리그로 진출하는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

이처럼 젊은 선수들이 G리그를 택하는 건 G리그의 유망주 육성 정책 때문이다.

닉스는 G리그에서 1년을 뛰면서 30만달러(약 3억6천500만원)와 함께 NBA 베테랑들의 지도를 받는다.

또 그린, 토드 등 유망주들과 선발팀을 이뤄 G리그 팀들과 대결하는 실전 경험을 쌓을 수 있다.

닉스는 "옳은 선택이라고 본다. G리그에서 뛰면서 드래프트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