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선발…남자 5월 15일, 여자는 6월 10일께

일병 news1

조회 206

추천 0

2020.04.28 (화) 17:32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선발…남자 5월 15일, 여자는 6월 10일께

한국배구연맹, 실무위 열어 외국인 선수 선발 시기 잠정 결정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선발…남자 5월 15일, 여자는 6월 10일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2020-2021시즌 프로배구 V리그에서 뛸 외국인 선수를 뽑는 트라이아웃 절차가 확정됐다.

남녀부 13개 구단 관계자들은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배구연맹에서 실무위원회를 열어 외국인 선수 선발 시기를 논의했다.

남자부 구단은 5월 15일, 여자부 구단은 추후 일정을 살펴 6월 10일께 각각 트라이아웃을 개최하기로 했다.

체코 프라하에서 5월 3∼6일(남자부), 5월 10∼13일(여자부) 열기로 한 트라이아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불발됐다.

각 구단은 비디오 영상을 보고 선수를 선발한다.

배구계에 따르면, 3월 초부터 받은 남자부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참가 신청은 29일 마감된다.

원래 마감 시한은 3월 30일이었지만, 코로나19 세계 대유행 탓에 신청 기한을 계속 연장했다.

28일 현재 남자부는 80명, 여자부는 58명의 선수가 트라이아웃 참가 신청서를 냈다.

올해 대한항공에서 뛴 안드레스 비예나, 현대캐피탈의 다우디 오켈로 등 재계약이 유력한 선수와 V리그를 경험한 이방인들이 대거 신청서에 이름을 올렸다.

남자부 구단은 명단을 보고 5월 6일까지 선호도가 높은 트라이아웃 참가 선수 40명 명단을 추려 제출한다.

이어 선수 없이 5월 15일 연맹, 구단 관계자, 선수 에이전트만 참석한 가운데 트라이아웃을 개최해 선수를 뽑는다.

이미 에이전트가 선수들을 상대로 계약서에 사인을 받아오기에 구단 사인만 보태면 계약서는 완성된다.

남자부의 한 구단 관계자는 "코로나19에도 다른 나라 리그 팀들이 현재 선수들과의 계약을 추진 중이라 실력 좋은 선수를 놓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트라이아웃 시기를 더는 늦추지 않기로 했다"고 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선발된 선수들은 7월 1일쯤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은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 후 소속팀 훈련에 참여한다.

여자부는 5월 10일쯤 트라이아웃 참가 신청을 마감하고 20일 무렵에 선수 명단을 제출한다. 이어 6월 10일께 트라이아웃을 연다.

지난 시즌 GS칼텍스 유니폼을 입은 메레타 러츠, 현대건설에 대체 선수로 온 헤일리 스펠만도 트라이아웃 참가를 희망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