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리베로 대이동' 현대건설·흥국생명, 보상 선수 신연경·박상미

일병 news1

조회 228

추천 0

2020.04.27 (월) 18:32

                           


'리베로 대이동' 현대건설·흥국생명, 보상 선수 신연경·박상미

현대건설, FA로 이적한 세터 이다영 보상 선수로 신연경 지명

흥국생명, FA 세터 조송화 보상 선수로 기업은행 박상미 영입



'리베로 대이동' 현대건설·흥국생명, 보상 선수 신연경·박상미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여자 프로배구 세터 이다영의 흥국생명 이적이 리베로들의 연쇄 이동으로 이어졌다.

현대건설은 27일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흥국생명으로 이적한 세터 이다영의 보상 선수로 리베로 신연경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신연경은 선명여고 졸업 후 2012년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3순위로 IBK기업은행의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2014년 7월 세터 김사니의 FA 보상 선수로 흥국생명으로 이적했다. 레프트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으나 지난 시즌부터 리베로로 본격 변신했다.

지난 시즌 막판, 주전 리베로 김연견이 발목 골절 부상으로 이탈한 현대건설은 신연경을 영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리베로 대이동' 현대건설·흥국생명, 보상 선수 신연경·박상미



'국가대표' 김해란의 은퇴에 이어 신연경까지 내줘 리베로 포지션에 구멍이 생긴 흥국생명은 곧바로 리베로 보강에 나섰다.

최근 IBK기업은행으로 FA 이적한 세터 조송화의 보상 선수로 리베로 박상미를 지명했다.

근영여고를 졸업한 박상미는 2012년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1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입단했다.

2018년에는 트레이드를 통해 IBK기업은행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뒤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

흥국생명은 "은퇴한 김해란의 빈자리를 채울 선수가 필요했다. 박상미가 흥국생명에서 더 좋은 선수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